'얼굴 부상' 최진혁, 30바늘 수술→제작발표회 참석여부 미정(종합)

2018-11-20 08:50:18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최진혁이 얼굴 부상을 당해 응급 치료를 받았다. 제작발표회 참석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최진혁은 지난 19일 오후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을 촬영하던 도중 눈 주위에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긴급 이동했다. 액션신을 촬영하던 중 눈 주위에 부상을 당했으며 30바늘 정도 꿰맨 뒤 냉찜질로 부기를 가라앉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촬영을 하던 중 부상을 당했고 30바늘 정도 꿰맨 상태"라며 "집에서 냉찜질로 일단 부기부터 가라앉힐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진혁은 20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릴 예정이던 '황후의 품격' 제작발표회에 주인공으로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참석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얼굴 부상을 당한 후 취재진 앞에 나설 수 있는지에 대해 소속사와 제작진이 조율 중인 것. 소속사 관계자는 "협의를 해봐야 한다. 상황을 보고 논의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최진혁을 제외한 장나라, 신성록, 윤다훈, 이희진, 윤소이, 스테파니리 등은 예정과 다를 것 없이 '황후의 품격' 제작발표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최진혁 측은 "참석여부는 협의를 해봐야 할 것"이라고 재차 말을 아꼈다.

'황후의 품격'은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를 담아낼 '황실로맨스릴러' 드라마로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PD가 손을 잡았다. 21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