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즈벡] 무실점한 조현우, 벤투호 골키퍼 경쟁은 2파전

2018-11-20 20:48:46

사진제공=KFA.

'벤투호'의 주전 골키퍼는 2파전으로 굳혀지는 분위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은 20일(한국시각) 호주 브리즈번의 퀸즐랜드 스포츠 육상 센터에서 펼쳐진 우즈베키스탄과의 친선경기에서 4대0 완승을 거뒀다. 한국은 경기를 완벽히 지배했다. 공격은 화끈했고, 수비는 보여줄 기회가 많지 않았다. 이날 선발 출전한 골키퍼 조현우도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벤투 감독은 부임 이후 한 번도 두 경기 연속 똑같은 골키퍼를 선발 출전시키지 않았다. 그 정도로 경쟁은 치열했다. 9월 첫 소집 때는 2018년 러시아월드컵 주전 골키퍼였던 조현우가 무릎을 다쳐 제외됐다. 9월 A매치 코스타리카전, 칠레전에는 차례로 김승규와 김진현이 나섰다. 김진현은 잦은 실수로 불안감을 안겼다. 그 후 10월 우루과이전에 김승규, 파나마전에 조현우가 차례로 골키퍼 장갑을 꼈다. 조현우는 벤투 감독 체제에서 처음 A매치에 나섰다.

11월에도 골키퍼 테스트는 계속됐다. 먼저 기회를 얻은 건 김승규였다. 김승규는 지난 17일 호주와의 평가전에 선발 출전해 1실점했다. 호주의 공격을 잘 막았지만, 후반 추가 시간 동점골을 허용했다. 톰 로기치의 슈팅을 잡아내지 못하면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우즈베키스탄전에선 조현우가 다시 기회를 얻었다. 벤투 감독 이후 개인 두 번째 선발 출전. 한국은 전반 내내 경기를 주도했다. 우즈베키스탄은 공격 전개 상황에서 쉽게 공을 빼앗겼다. 몇 차례 우즈베키스탄의 슈팅도 나왔다. 전반 36분에는 야보히르 시디코프가 아크서클 왼쪽에서 팀의 첫 번째 슈팅을 날렸다. 그러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고, 조현우가 잡았다. 이후 오타베크 슈쿠로프, 아지즈 투르군바예프의 슈팅도 가볍게 잡아냈다. 한국은 끝까지 주도권을 내주지 않았고, 골키퍼 조현우는 크게 할 일이 없었다. 후반 막판에는 우즈베키스탄의 코너킥 기회에서 크로스를 가볍게 쳐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의 기용 패턴을 보면, 어느 정도 주전 골키퍼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첫 경기에서 불안했던 김진현은 이후 한 번도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다. 김승규가 3경기, 조현우가 2경기로 눈도장을 찍었다. 조현우의 경우 실력을 보여줄 기회가 많지 않았다. 다만, 내년 1월 1일 UAE 아부다비다에서 열릴 사우디아라비아와의 마지막 평가전을 통해 주전 골키퍼가 가려질 공산이 크다. 주전 골키퍼 경쟁은 2파전이 되고 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