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집살림' 김준호, '발냄새+방귀냄새' 콤보에 문전박대 '위기'

2018-11-21 13:09:12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한집 살림' 김준호가 지독한 냄새 콤보로 합가 첫 날부터 문전박대 위기에 처한다.



오는 21일(수) 방송되는 TV CHOSUN '한집 살림'(연출 정희섭)에서 김준호가 12년 독거 라이프를 청산하고 의문의 여성들과 한집 살이를 예고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김준호가 집에 들어서자마자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날 설레는 마음으로 집에 입성한 김준호는 씻거나 쫓겨나거나 갈림길에 놓여 웃음을 자아냈다. 집 주인이 김준호를 보고서 "자기야! 빨리 씻어! 발냄새가 스멀스멀 올라와!"라며 코를 부여잡은 것. 이에 김준호는 "자기 전에 씻으면 되지~!"라며 능구렁이처럼 슬쩍 넘어가려 했지만 "씻든지 나가든지 양자택일을 해!"라는 강경한 태도에 부딪혀 고민에 빠졌다는 전언이다.

더욱이 김준호는 초면부터 방귀를 난사해 의문의 여성들을 패닉에 빠뜨렸다. 이들은 "이거 메주 냄새 아니야? 빨리 창문 열어!"라며 다급하게 대처했지만 갑작스러운 냄새 폭탄에 호흡 곤란까지 호소했다고 전해져 배꼽을 쥐게 한다.

이처럼 김준호의 발 냄새와 방귀 냄새가 집안을 초토화시켜 '세균준호'로 등극한 가운데 의문의 여성들과의 한집 살이 가능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또한 이들이 과연 한 집에서 어우러져 살며 자유롭게 숨 쉴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TV CHOSUN '한집 살림'은 연예계 스타들이 부모·형제 및 선후배, 절친 사이의 '두 집 살림'을 청산하고 '한집 살림'하는 과정을 담은 '신개념 합가 리얼리티'. 오늘 21일(수) 밤 11시에 5회가 방송된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