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 마이크로닷 사과 단초...'부모 사기' 수사 재개

2018-11-21 14:49:31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마이크로닷의 사과가 수사의 단초가 될 전망이다. 래퍼 마이크로닷(25·본명 신재호)이 '부모 사기' 사건과 관련, 피해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경찰은 이를 혐의 시인으로 보고 그의 부모에 대한 수사를 재개하고 나섰다



충북 제천경찰서는 21일 스포츠조선에 "마이크로닷의 사과문을 토대로 수사를 재개하기로 하고, 피의자(마이크로닷 부모)들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경찰은 피의자들의 자진귀국을 종용할 계획이다. 재수사 결정의 단초는 지난 20일 마이크로닷이 올린 사과문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를 사실상 혐의 시인으로 보고 수사 재개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크로닷은 2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저희 부모님과 관련된 일로 상처를 입으신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사실무근이며 법적대응을 준비하겠다는 입장 발표로 두 번 상처를 드렸다. 죄송하다"고 밝힌 바다.

그는 "가족이 뉴질랜드로 이민 갈 당시 나는 5살이었다. 뉴스 기사들이 나오고 부모님과 이 일에 대해 이야기하기 전까지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대해 정확하게 알지 못했다. 그래서 사실무근이며 법적대응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어제 내 입장 발표 후 올라온 다른 뉴스 기사를 보고 많은 생각을 했고, 매우 고통스러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들로서, 내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했다. 먼저 한 분 한 분 만나 뵙고 말씀을 듣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로 인해 상처를 입으신 분들과 가족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며,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9일 마이크로닷의 부모의 과거와 관련된 사기설이 제기 됐다. 온라인 상에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과거 충북 제천에서 뉴질랜드로 떠났을 당시, 사기를 저질렀다는 내용이었다. 이미 20년 전의 일이지만, 마이크로닷이 워낙 뜨거운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터라 해당 이슈는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이후 마이크로닷 측은 스포츠조선에 "마이크로닷 부모님과 관련된 내용은 사실무근이다. 현재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다"이라고 밝혔다. 그런데 이후 피해자들의 증언이 이어지고, 그의 부모가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는 확인서까지 등장하면서 파장은 더욱 커졌다.

joonamana@sportschosun.com

이하 마이크로닷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마이크로닷입니다. 가장 먼저 저희 부모님과 관련된 일로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어제 최초 뉴스기사 내용에 대해 사실무근이며 법적대응을 준비하겠다는 입장 발표로 두 번 상처를 드렸습니다. 죄송합니다. 늦었지만, 부모님께 피해를 입으셨다고 말씀하신 분들을 한 분 한 분 직접 만나뵙고 말씀을 듣겠습니다. 가족이 뉴질랜드로 이민 갈 당시 저는 5살이었습니다. 어제 뉴스기사들이 나오고 부모님과 이 일에 대해 이야기하기 전까지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대해 정확하게 알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사실무근이며, 법적대응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그렇지만 어제 저의 입장 발표 후 올라온 다른 뉴스 기사들을 보고 많은 생각을 하였고 매우 고통스러웠습니다. 아들로서, 제가 책임져야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먼저 한 분 한 분 만나 뵙고 말씀을 듣겠습니다. 이번 일로 인해 상처 입으신 분들과 가족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며,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