넵튠, 스틸에잇에 50억원 추가 투자 실시

2018-11-23 18:12:18



넵튠은 스틸에잇(구 콩두컴퍼니)에 50억원 규모의 추가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넵튠은 지난 5월 콩두컴퍼니에 95억원을 투자하며 지분 26.4%를 인수한데 이어 이번 추가 투자로 33.7%의 지분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에 추가된 투자금은 스틸에잇의 e스포츠 사업 확장에 쓰이게 된다. 스틸에잇 서경종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e스포츠 구단 사업에 적극적인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며 대규모 투자를 통해 글로벌 e스포츠 리더가 될 수 있는 명문 구단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넵튠 정 욱 대표는 "높아지는 e스포츠의 위상과 '보는 게임' 시장의 성장을 촉진시키기 위해 더 많은 자원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뉴주(Newzoo)에 따르면 글로벌 e스포츠 시장 규모는 2017년 7억달러에서 2018년 9.1억달러로, 2012년부터 2020년까지 35.6%의 연평균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게임 스트리밍 시장에서 e스포츠 시청자 수는 4억명에 달하며, 연령별 e스포츠 시청자 비율은 10대가 27%, 21세부터 35세까지의 연령층이 53%를 차지한다. 자체 부가 수익 창출 뿐만 아니라, 기업의 마케팅 영역으로서 e스포츠의 비중도 높아지고 있다.

스틸에잇은 프로게임단 운영뿐만 아니라 e스포츠 콘텐츠 사업, 리그 개최, 게임 크리에이터 매니지먼트 등 여러 e스포츠 사업을 진행하며 글로벌 e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기업으로의 입지를 넓혀나가고 있다. 현재 스틸에잇 산하 프로게임단 '팀콩두'는 '리그 오브 레전드', '오버워치', '배틀그라운드', '포트나이트' 게임단을 운영 중에 있다.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