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미르 IP로 다시 부활하겠다"

2018-11-26 14:42:37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미르' IP로 다시 날아오르겠다."



위메이드는 이번 '지스타 2018'을 통해 회사명에서 엔터테인먼트를 삭제했다. 게임 개발과 퍼블리싱, 라이선스 사업, 신기술을 포함한 S급 개발사에 대한 투자 등 폭넓은 게임 사업을 전개하겠다는 다짐이라 할 수 있다. 지스타 현장에서 간담회를 가진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올해는 힘들었지만 내년에는 분명 달라진 위메이드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우선 위메이드의 부활을 이끌 원동력은 '미르의 전설' IP이다. 중국에서 가장 성공한 한국의 온라인게임 중 하나인 '미르의 전설'은 정작 국내에선 큰 반향을 일으키지 못했다. 이로 인해 '미르의 전설 3'까지 나온 이후 국내에선 이를 활용한 신작이 없었다. 각종 플랫폼으로 활발히 개발되면서 엄청난 짝퉁 게임도 양산되고 있는 중국과 비교하면 차이가 난다. 장 대표는 "우리 스스로 '미르의 전설' IP에 대한 국내 성공 가능성을 외면했던 것 같다"며 "다양한 장르의 신작이 개발되고 있다"고 말했다. 모바일 MMORPG '미르의 전설 4'를 시작으로, '미르의 전설 2'를 모바일로 구현한 '미르의 전설 M' 그리고 전략게임의 대가인 김태곤 엔드림 CTO와 협력중인 전략 장르의 게임까지 3종이다.

또 올해 큰 기대를 안고 출시됐지만 국내에선 별다른 히트를 치지 못한 '이카루스M'에 대해선 글로벌 시장에서 반등을 노리겠다고 전했다. '이카루스M'은 당초 넷마블에서 퍼블리싱을 하기로 했지만 계약 조건이 맞지 않아 위메이드는 자체 퍼블리싱 계열사를 만들고 직접 시장에 출시했다. 장 대표는 "자체적으로 서비스를 한 것에 대해서 후회는 없다. 오히려 퍼블리싱 역량을 키우는 계기가 됐다"며 "개선을 통해 내년 글로벌 시장에 적극 진출할 예정이다. 또 북미나 유럽 버전의 경우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 적용하는 것도 고려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여전히 진행중인 '미르의 전설' IP와 관련한 다양한 업체들과의 분쟁은 조만간 해결될 것이라는 희망도 전했다. 장 대표는 "샨다와의 IP 분쟁, 킹넷과의 로열티 미지급 문제, '전기패업'의 무단 도용 분쟁 등 대표적인 3건에 대한 법적 분쟁이 긍정적으로 해결될 것이라 기대한다. 이럴 경우 내년 매출액은 확실히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에서 판호가 나오지 않으며 위메이드를 비롯해 국내 게임 개발사들이 어려움을 겪는 것에 대해선 "중국은 세계 최대의 게임 시장인데다, 우리는 '미르의 전설' IP를 가지고 있기에 결코 포기하거나 낙담해서는 안 될 시장이다. 하지만 다른 게임사들은 무척 어려울 것"이라며 "내년 3월쯤이면 판호 발급이 다시 재개될 것이라고 현지에선 예측하고 있다. 이럴 경우 더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부산=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