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서 철수하는 쿠바 의사들 멕시코로 갈 가능성

2018-12-03 08:39:11

1일(현지시간) 취임한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극우 성향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당선인이 쿠바와 외교 관계 중단 가능성을 시사한 이후 브라질에서 철수하는 쿠바 의사들이 멕시코로 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는 쿠바 정부가 브라질에서 의사들을 철수하기로 결정하기에 앞서 지난 9월부터 좌파 성향의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AMLO·암로, 65) 멕시코 대통령 측과 의사 파견 문제를 협의했다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쿠바 정부가 브라질에서 근무해온 의사 가운데 3천 명을 멕시코로 보내는 방안을 놓고 암로 대통령 측과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다.




앞서 보우소나루 당선인은 브라질 언론과 회견을 통해 쿠바 당국이 인권을 존중하지 않기 때문에 외교 관계를 유지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자 쿠바 보건부는 브라질 정부가 운영하는 '더 많은 의사들'(Mais Medicos)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자국 의사들을 올해 안에 모두 철수시키겠다고 밝혔다.

보우소나루 당선인은 쿠바 의사들이 빠져나가면 브라질이나 다른 나라 의사들로 채울 것이라고 말했으나 의료진 공백이 단기간에 메워지기는 어려워 보인다.

브라질 전국도시보건협의회(Conasems)는 쿠바 의사들이 올해 말까지 모두 철수하면 600여 개 도시에서 공공의료 서비스 공백 사태가 벌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브라질 전체 도시의 10%를 넘는 수준이다.




브라질 정부는 의료진 부족 문제 해결과 빈곤 지역 의료 서비스 확충을 위해 지난 2013년부터 '더 많은 의사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영국·스웨덴 등 유럽 의료 선진국의 보건 정책을 본뜬 이 프로그램에 따라 브라질에서 활동하는 외국인 의사는 1만6천400여 명이며, 이 가운데 쿠바 출신은 8천300여 명이다.

브라질 정부는 의사들에게 월급을 직접 주지 않고 쿠바 정부에 전달하면, 쿠바 정부가 일정액을 제외하고 월급을 지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쿠바 의사들이 실제로 받는 월급은 30% 정도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보우소나루 당선인은 쿠바 정부가 자국 의사들을 '노예 노동'과 다름없는 상황에 빠지게 했다고 비난했다.

한편, 보우소나루 당선인이 연일 쿠바에 대해 각을 세우면서 새해 1월 1일 취임 후 쿠바와 단교를 실행에 옮길지 주목된다.
브라질과 쿠바는 1906년에 외교 관계를 맺었다. 1964년에 브라질에서 군사 쿠데타가 일어난 후 단교했다가 1986년에 관계를 복원했다.

fidelis21c@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