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천상' 김대한 "많은 선배님들 앞에 서 영광"

2018-12-06 12:15:32

'2018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시상식이 6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 7층 그랜드홀에서 열렸다. 백인천상을 받은 휘문고 김대한이 백인천 전 감독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12.06/

"많은 선배님들 앞에 서 영광스럽다."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이하 한은회)가 선정한 2018 시즌 프로야구 최고의 고교 타자는 김대한(휘문고)이었다.

한은회는 6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18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행사를 실시했다. 2018 시즌 프로와 아마추어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들에게 시상하며 한 해를 정리했다.

최고의 고교 타자에게 돌아가는 백인천상 주인공으로는 김대한이 선정됐다. 김대한은 고교리그 16경기 5할 맹타를 휘둘렀다. 백 감독이 직접 시상을 해 더욱 뜻깊은 자리가 됐다.

김대한은 단상에 올라 "많은 선배님들 앞에 서 영광스럽다. 더 좋은 선수로 성장해 오늘 같은 자리에 더 많이 참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대한은 "투수와 타자 중 어떤 포지션을 선호하느냐"는 질문에 "타자가 더 자신있다"고 답했다. 두산은 이 선수를 투수로 키우겠다는 계획을 세웠는데, 선수는 타자로서의 의지를 어필하고 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