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70에 경비, 조여정은 행복"…조여정, 부친 3억 '빚투' 논란 [종합]

2018-12-06 18:54:47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배우 조여정이 부친의 빚투(빚too, 나도 떼였다)에 휘말렸다.



스포츠경향은 6일 채권자 A씨의 말을 빌려 "조여정의 부친 조모씨가 14년전 A씨로부터 약 3억원을 빌린 뒤 지금까지 연락을 피하며 갚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여정의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측은 "본인 확인 후 빠른 시간내 공식입장을 내겠다"는 입장이다.

인터뷰에 따르면 A씨는 조여정의 부친과 동향 출신 이웃사촌이며, 2004년 요양원 설립을 목적으로 2억 5000만원, 이후 경매를 막고 건물을 팔아 채무를 갚겠다며 5000만원을 추가로 빌려줬지만 지금까지 상환받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소를 옮기고 전화를 받지 않으며 연락도 피하고 있다는 것.

A씨는 "대출받아 빌려준 돈이라 매달 이자 부담도 컸다. 생활고에 시달리며 매달 50만원이라도 갚아달라고 부탁했지만 연락을 무시하더라"며 "나이 70에 살던 집도 내놓고 아파트 경비로 나섰다. 집 월세도 아들이 내줄 만큼 형편이 어렵다"고 호소했다.

특히 A씨는 "딸인 조여정도 유명인이라 받지 못할 거라고 생각도 못했다"며 "소속사에도 전화했지만 반응이 없었고, 최근엔 소속사를 옮겼다. 조여정은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난 내 자식들에게 미안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여정은 지난 1997년 잡지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했고, '로맨스가 필요해', '후궁:제왕의첩', '방자전' 등의 영화로 사랑받았다. 최근 JTBC 드라마 '아름다운 날들' 출연을 앞두고 있다.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