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대한항공 꺾고 연패 탈출

2018-12-06 21:17:24

삼성화재가 연패에서 탈출했다.



삼성화재는 6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의 2018~2019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3라운드에서 세트스코어 3대1(25-23, 17-25, 25-22, 25-22)로 승리했다. 올 시즌 대한항공전 첫 승을 신고한 삼성화재는 2연패에서 탈출했다. 승점 20으로 4위 우리카드(승점 22)를 승점 2점 차로 추격했다. 타이스는 양팀 통틀어 최다인 33득점을 올렸다. 박철우도 18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반면 연승에 실패한 대한항공(승점 31)은 선두를 지키는데 만족해야 했다.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던 1세트에서 상대 범실과 타이스의 맹공을 묶어 삼성화재가 승리했다. 2세트에서 가스파리니, 김규민이 공수에서 폭발한 대한항공이 반격했다. 승부처는 3세트였다. 중반까지 대한항공이 리드를 잡고 나가자 삼성화재가 반격에 나섰다. 19-22로 패색이 짙었지만 타이스의 3연속 오픈 공격으로 역전에 성공한 뒤 타이스와 박상하가 연속 블로킹으로 짜릿한 역전극에 성공했다. 흐름을 탄 삼성화재는 4세트마저 거머쥐었다. 초반 가스파리니가 살아난 대한항공이 앞서나갔지만 이번에도 삼성화재는 역전에 성공했다. 박철우가 블로킹과 오픈 공격을 성공시키며 불을 붙였고, 타이스가 마무리하며 연패를 탈출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2018~2019시즌 도드람 V리그 전적(6일)

▶남자부

삼성화재(8승6패) 3-1 대한항공(10승4패)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