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뜻한 복귀' 박찬희 "전자랜드는 생각보다 더 강팀이다"

2018-12-06 21:37:22

박찬희. 사진제공=KBL

"대표팀이기 때문에 감안해야 하는 부분이다"



국가대표 가드 박찬희가 복귀 첫날부터 팀을 완벽한 승리로 이끌었다.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는 6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서울 SK 나이츠와의 3라운드 경기에서 88대58로 대승을 거뒀다.

대표팀 브레이크 이후 첫 경기에서 승리한 전자랜드는 최근 2연승을 쌓았다. 대부분의 선수들이 휴식기 동안 체력을 회복하고 다시 경기에 나섰지만, 박찬희를 비롯한 대표팀 선수들은 사실상 휴식 없이 연일 강행군이었다. 박찬희도 체중이 2~3kg 감소할 정도로 힘든 스케줄을 소화했지만, 이날 10득점-4리바운드-6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두드러지는 활약을 했다.

"대표팀 선수들은 하루도 못쉬었다. 우리는 휴식기 이후 첫날에 경기가 있어서 더욱 못쉬었는데, 어쨌든 그것도 감안해야 하는 부분"이라는 박찬희는 "대표팀에서도 훈련량이 많았던 게 아니기 때문에 잘 먹으면서 휴식을 취하면 금방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웃었다.

외국인 선수들이 대부분의 개인 기록 부문 상위에 랭크된 가운데, 박찬희는 꿋꿋이 어시스트 부문 1위를 지키고 있다. 이날도 6개를 추가했다. 박찬희는 "포인트가드로서 자부심을 느낀다. 그래도 공격형 가드가 최근 추세인만큼 그쪽으로 가기위해 지금보다 더 노력은 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브레이크 기간 종료와 함께 전자랜드는 산뜻한 출발을 했다. 박찬희는 "우리는 생각보다 강팀이다. 할로웨이가 초반에 부상을 당해서 여러 고민이 많았지만, 오히려 그게 약이 됐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시즌이 많이 남았기 때문에 플레이오프 4강까지 충분히 갈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인천=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