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은행 안혜지, "오픈 찬스가 오히려 부담스러워"

2018-12-06 21:59:59



서수원 OK저축은행이 9점차의 열세를 4쿼터에 뒤집으며 대역전승을 거뒀다. 그 중심에 가드 안혜지가 있었다.



OK저축은행은 6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 KEB하나은행과의 경기에서 85대82로 승리했다. 4쿼터까지 9점차로 뒤졌지만 마지막 쿼터에 힘을 냈다. 상대 외국인 선수 파커를 비롯해 김민경 백지은 등이 줄줄이 5반칙으로 물러난 틈을 노려 단타스의 골밑슛과 안혜지의 외곽포가 불을 뿜었다.

안혜지는 특히 이날 성공한 4개의 3점슛 중 2개를 4쿼터 막판에 몰아넣으며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승리에 대해 안혜지는 "중요한 경기라고 생각해 이기고 싶은 마음이 컸다"며 승리 원동력을 밝혔다. 이어 이날 슛 성공률이 높아진 원인에 대해 "이전까지는 생각이 많았다. 이래도 안 들어가고 저래도 안 들어가면 차라리 생각을 하지 않고 연습할 때 쏘던대로 던지자고 마음 먹었다. 그러니 잘 들어간 것 같다"고 밝혔다.

특히 안혜지는 자신에게 오픈 슛 찬스가 나는 게 이전까지는 너무 부담스러웠다고 털어놨다. 안혜지는 "원래 그런 찬스가 더 부담된다. 쏠까 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원래 내가 공격하는 것보다 동료에게 내주는 플레이를 좋아하기도 하는데, 던져서 실패하면 어쩌나하고 걱정했다. 하지만 이제부터는 정확도를 높이려고 한다"고 다짐했다.

부천=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