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 4억원' 롤스로이스, 올해 국내서 100대 넘게 팔려

2018-12-07 14:09:33

롤스로이스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집계 결과, 올해 1∼11월 총 108대를 판매해 국내 진출 15년 만에 세자릿수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은 롤스로이스 코리아 에디션. [롤스로이스모터카 제공]

최저가 모델 가격이 4억원이 넘는 롤스로이스모터카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연간 판매량 100대를 넘겼다.



전반적인 내수 자동차 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희소성이 높고 구매자의 소비력이 경기와 무관한 최고급 수입차 브랜드는 국내에서 빠르게 성장하는 모습이다.

롤스로이스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집계 결과, 올해 1∼11월 총 108대를 판매해 국내 진출 15년 만에 세자릿수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차종별로는 고스트가 총 63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레이스 26대, 던 11대, 팬텀 8대 순이었다.

롤스로이스 관계자는 "청담 전시장 구축에 이어 부산 딜러십 확충,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 내 첫 브랜드 스튜디오 개설 등 브랜드 입지 강화와 모델 라인업 확대를 위해 노력한 점이 다양한 고객층을 유입하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롤스로이스는 내년에 브랜드 최초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컬리넌의 고객 인도를 시작하는 한편 서울 전시장을 확대 이전해 성장세를 키운다는 계획이다.



bryoo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