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기심 아닙니다"…'남자친구' 박보검 직진고백, 밀어내는 송혜교 잡을까

2018-12-06 16:02:12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박보검과 송혜교의 로맨스는 시작될까.



tvN 수목극 '남자친구'가 6일 4회 방송을 앞둔 가운데, 수현(송혜교)과 진혁(박보검)의 관계 변화가 예고되는 4회 예고편을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남자친구' 3회에서는 진혁이 수현을 향한 마음을 자각하기 시작하는 모습이 담겼다. 휴게소 스캔들 이후 각자 자신이 아닌 서로를 걱정하던 수현-진혁은 남실장(고창석 분)의 도움으로 속초에서 다시 마주하게 됐다. 수현과 시간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온 진혁은 쿠바에서 수현과 들었던 노래가 라디오에서 흘러나오자 수현이 보낸 사연 임을 직감하고 속초로 달려갔다. 그리고 수현의 눈을 바라보며 "보고 싶어서 왔어요"라는 돌직구 고백을 전해 시청자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남자친구' 4회 예고편에서는 진혁을 밀어내는 수현과 자신의 진심을 전하는 진혁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수현은 "낯선 일들이라 부담돼요"라고 전하는가 하면, "솔직히 나 김진혁 씨랑 관계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라며 진혁과 거리를 두려고 한다. 하지만 앞서 수현은 휴게소 스캔들로 인해 진혁이 곤란한 상황에 처해질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괴로워했던 바. "거기서 더 다가오지 말아요"라고 말하는 수현의 음성에서 느껴지는 쓸쓸함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그러나 이에 진혁은 "장난 같은 호기심 아닙니다"라며 수현의 손을 붙잡고 자신의 마음을 더욱 적극적으로 표현해, 위태롭게 시작되는 이들의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그런가 하면 동화호텔의 사내 익명게시판에는 '차수현 대표는 멈춰야 할 때이다'라는 글이 올라와 수현이 사내에서도 궁지에 몰릴 것임을 예고한다. 이와 함께 수현의 비서인 미진(곽선영 분)이 진혁을 찾아가는가 하면, 진혁의 친구인 혜인(전소니 분)이 초조해 하는 모습이 보여져 위기감을 한층 높인다. 특히 진혁은 미진에게 "사람이 사람을 마음에 들여놓는 거,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전해, 수현을 향한 마음을 깨달은 진혁이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남자친구' 4회는 6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