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격투기에 쏟아지는 미녀 파이터들...실력 제대로 갖췄나

2018-12-06 16:41:47

이수연. 사진제공=로드FC

최근 이종격투기가 인기를 모으면서 각종 단체들이 생겨나고 있다. 화끈한 타격과 기술로 상대를 제압하는 이종격투기는 복싱을 넘어 인기 스포츠로 자리잡은 지 오래다.



이 가운데 미녀 파이터들이 눈길을 잡아끌고 있다.

국내 이종격투기 단체 중 규모가 가장 큰 ROAD(로드) FC는 이수연(24·로드짐 강남MMA)의 데뷔전을 준비하고 있다. 이소연은 ROAD FC가 '꽃미녀 파이터'라는 별명을 붙인 파이터다. 이수연은 오는 15일 그랜드힐튼서울에서 개최되는 XIAOMI ROAD FC 051 XX(더블엑스)에서 이예지(19·팀제이)와 맞대결을 펼친다. 이수연은 사진이 공개되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화제가 됐다.

이수연은 인터뷰에서 "(나는) 힘, 특히 펀치력이 좋다고 생각한다. 맞더라도 상대에게 파고 들어가는 악바리 근성이 있는 편이다"라고 말했지만 팬들의 관심은 미모에 쏠렸다.

입식타격 격투기 MAX(맥스) FC는 미녀 파이터 정시온(18·순천암낫짐)을 내세웠다. 정시온은 오는 8일 경북 안동체육관에서 열리는 MAX FC16 NEW DAY 더블 메인이벤트 여성부 플라이급(-48㎏) 초대 챔피언 결정전에서 박유진(18·군산엑스짐)과 맞붙는다.

7승7패를 기록중인 정시온은 "나는 뛰어나거나 타고난 파이터는 아니다"면서도 "많이 져본 만큼 일어서는 방법도 터득했다. 챔피언 타이틀 도전에 대한 자격을 놓고 비판의 목소리가 있는데, 겸허히 받아드리겠다. 최선을 다해 재미있는 경기로 관객들에게 보답하겠다"고 했다.

자선격투대회를 표방한 AFC(엔젤스파이팅)에는 송효경(35·와일드 짐)이 있다. 송효경은 지난 3월 초 열린 엔젤스파이팅06&천사의도약에 스즈키 마리아(일본)와 격돌해 TKO패했지만, 미모로 관심을 모았다.

미녀 파이터들이 경기에 나서면 관심이 미모에 쏠리는 경향이 있다. 때문에 격투기 단체들이 실력보다 미모에 초점을 맞춰 홍보하는 경우가 많다. 이수연은 데뷔전이라 실력이 베일에 쌓여있고, 정시온도 성적이 좋은 파이터는 아니다. 송효경도 실력까지 갖췄다면 '금상첨화'겠지만 그렇지 못한 편이다.

미녀 파이터들은 한 목소리로 "외모보다 실력으로 보여드리겠다"고 말한다. 하지만 실력이 어느 수준까지 올라왔는 지는 좀 더 지켜봐야할 것 같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