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전문]브랜뉴 측 "산이와 전속계약 종료, 상호합의"

2018-12-06 21:16:01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브랜뉴뮤직과 래퍼 산이가 전속계약을 종료했다.



6일 브랜뉴뮤직은 "당일 소속 아티스트 산이의 전속 계약이 종료됐음을 전한다. 산이와의 깊은 논의 끝에 전속 계약을 종료하기로 상호 합의했다. 그동안 함께해 준 산이와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산이는 지난달 '이수역 사건' 영상 게재를 시작으로 '페미니스트', '6.9cm' 등의 신곡을 발표해 일부 페미니스트들과 대립각을 세웠다.

이후 산이는 지난 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브랜뉴이어 2018'에서 일부 관객들과 재차 충돌해 신경전을 벌였다. 슬로건과 '죽어'라고 쓰여진 인형을 던지는 관객들에게 산이는 "워마도 노, 페미니스트 노, 너넨 정신병"이라고 받아쳤다. 산이는 또하나의 신곡 '웅앵웅'을 발표하며 정면으로 맞섰다.

브랜뉴뮤직은 이날 공식 SNS에 "일부 관객들과 아티스트가 마찰을 빚는 일이 발생했고, 이때 공연의 목적과 분위기에 맞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이 있었다"며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갑작스런 당혹감과 불쾌감을 마주해야했을 모든 관객들께 사과한다"고 밝혔다.

브랜뉴뮤직 측은 앞서 제기된 '산이 라인업 제외' 주장에 대해 "브랜뉴 소속 아티스트들이 서로의 음악적 성향과 관계없이 어우러져 한해를 마무리하는 축제이자 화합의 장이라는 취지를 생각해 (산이를)제외하지 않았다"면서 "즐거움으로만 남았어야할 콘서트가 아쉬움을 남긴채 마무리됐다. 모든 상황을 세심하게 예측하고 미연에 방지하지 못했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브랜뉴뮤직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브랜뉴뮤직입니다.

브랜뉴뮤직은 당일 소속 아티스트 산이의 전속 계약이 종료되었음을 전합니다. 당사는 산이와의 깊은 논의 끝에 전속 계약을 종료하기로 상호 합의하였습니다.

그동안 함께해 준 산이와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