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승' 유도훈 감독 "전반적으로 수비 만족"

2018-12-06 21:39:12

유도훈 감독. 사진제공=KBL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가 기분 좋은 2연승을 기록했다.



전자랜드는 3라운드 첫날인 6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서울 SK 나이츠와의 경기에서 88대58로 승리했다. 최근 2연승이다.

전자랜드는 1쿼터부터 내내 SK를 따돌리며 여유있는 경기 운영을 했다. 기디 팟츠가 18득점-9리바운드, 머피 할로웨이가 11득점-16리바운드로 '더블 더블'을 기록했고, 국내 선수 중에서도 차바위와 강상재가 나란히 12득점씩을 올리며 맹활약을 펼쳤다. 박찬희도 10득점-6어시스트로 기여했다. 선수들의 고른 활약이 승리를 불러왔다.

경기 후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은 "전반적으로 수비가 잘 됐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유 감독은 "외곽과 인사이드 수비에서 헬프 상황들이 서로 잘 이뤄졌다고 본다. 대신 공격에서 찬스가 났을 때 더 해줘야 한다. 특히 외곽에서 터지기 시작하면 머피 할로웨이의 공격력이 더 극대화될 것"이라며 아쉬웠던 점을 지적했다.

유 감독은 또 "대표팀에 차출됐던 선수들이 나머지 선수들이 휴식기 동안 힘든 훈련을 잘 견뎌줬다. 특히 차바위가 체력이 점점 올라오고 있다. 차바위는 지난 시즌 끝나고 2달 쉬고, 근육 부상으로 3개월 이상 쉬었기 때문에 훈련 제대로 못하고 참가했는데, 라운드 거듭할 수록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 일단 몸이 만들어지는 게 우선이라는 것을 알았을 것이다. 좀 더 좋아지리라 믿는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인천=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