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동생' 이지안, 아역→미코 진→이혼→개명→'연애의 맛' 살린 치트키(종합)

2018-12-07 11:45:58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이병헌 동생 이은희가 이지안으로 개명 후 방송에 첫 출연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스타들의 실제와 다름없는 연애로 화제를 모은 '연애의 맛'을 제대로 살린 깜짝 게스트로 치트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지안은 6일 방송한 TV조선 '연애의 맛'에 배우 이필모가 사심을 품고 있는 그녀, 서수연의 친한 언니로 등장, 두 사람의 사랑을 응원했다.

이날 이지안은 펜션을 운영하는 사업가로 등장해 서수연이 데려온 이필모에게 "두 분이 한방 쓰셔도 되냐, 수연이는 방 하나 예약했다"고 놀렸다.

이필모는 "여기가 좋다. 수연이가 있으니까 좋은 것"이라며 "세상에서 제일 이뻐해줄 수 있다. 처음 만났을 때부터 좋았다. 횡단보도에서 바로 끝났다"라며 뜨거운 애정을 드러냈다. 이지안은 '진짜 결혼하고 싶냐, 방송 아니고 진심이냐'고 집요하게 파고 들며 두 사람의 오작교 노릇을 했고, 이필모는 "수연이를 너무너무 좋아한다. 결혼 생각은 이미 있다. 이유가 따로 없다. 존재 자체가 결혼 이유"라고 자신있게 밝혔다.

이어 이필모가 자리를 비우자 서수연도 솔직한 속내를 고백했다. 서수연은 "좋은 사람이다. 괜찮은 사람이다. 진실된 마음이 있다. 보면 볼수록 점점 더 좋아진다"며 눈물도 흘렸다. 서수연은 "방송 말고도 따로 데이트 했었다. 사적으로 봐도 방송과 다르지 않다"며 행복해했다.

이필모 서수연의 깊어지는 사랑만큼이나 이병헌 동생 이지안의 등장이 관심을 모았다.

1977년생 이지안은 이병헌의 동생으로 어린 시절 한 감기약 CF에서 인형같은 외모로 연예계에 입문했다. 이후 이지안은 1996년 큰 키와 이국적인 외모 글래머러스한 몸매로 미스코리아 진에 당선됐다. 하지만 이후 이병헌의 여동생으로 더 큰 화제를 모았다. 미스코리아 당선 이후 KBS '사랑의 리퀘스트', '도전 지구탐험대', ETN '엔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의 MC로 활동했던 이지안은 2012년 결혼했지만 결혼 4년 만에 이혼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왔다.

이혼 후 이지안은 지난 2016년 소이캔들 사업 소식을 전했고 지난 8월 한 패션 브랜드 행사에 모습을 참석한 것 외에는 공개석상에 나오지 않다가. 최근 펜션 사업에 동참하며 사업가로 변모했다.

이지안은 방송 이후 서수연 이필모의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리며 "보는 것 만으로 행복이 넘치고 기분이 좋아지는 예쁜 커플"이라고 축복했다. 또한 "필모 오라버니, 지금의 예쁜 마음 변치 말고 울 수연이 지금보다 더 많이많이 예뻐해주시고, 사랑만 가득 넘치도록 주고 행복하게 해주셔야 해요"라고 커플의 앞날을 기원했다.

앞서 이지안은 자신의 SNS에 개명한 이름으로 처음 받은 사원증을 공개하기도 했다. 펜션 사업의 이사로 등재된 이지안은 단발머리의 명함 사진을 사원증으로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방송한 '연애의 맛' 12회 방송분은 시청률 6%(닐슨코리아 유로방송가구 수도권 기준)을 기록하며 또 다시 자체 최고시청률 돌파,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석권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