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고가차도, 41년 만에 역사 속으로…11일부터 철거

2018-12-09 11:54:43

[서울시 제공]

구로고가차도가 41년 만에 철거된다.



서울시는 구로고가차도 철거를 위해 11일 0시부터 구로고가차도 사당방면(김포공항→사당) 통행을 통제한다고 9일 밝혔다. 교통 통제는 철거 공사가 진행되는 내년 2월말까지 이어진다.


남부순환로의 한 축인 구로고가차도는 1978년 도심 교통난 완화를 위해 설치됐으나 인근 디지털단지오거리 지역상권을 침체시키고, 도시 미관을 저해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또한, 하부 교각과 옹벽으로 인해 상습적인 꼬리물기가 나타나 교차로 정체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철거 공사는 고가 5차로를 없애고, 철거로 생긴 공간과 기존 하부도로 3개 차로를 활용해 왕복 10∼11차로를 만드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상습 정체가 발생하던 사당에서 광명 방면으로 좌회전 차로가 늘고, 디지털단지오거리와 가리봉사거리 좌회전이 신설된다.

시는 교통량이 적은 동절기 및 겨울방학 기간을 이용해 내년 2월 28일까지 야간 시간대(오후 10시∼다음 날 오전 6시) 철거 공사를 진행한다.

우선 내년 1월 9일까지 사당방면 5개 차로 중 3개를 통제한다. 이 기간 나머지 고가 2개 차로와 하부도로는 이용이 가능하다.

이후 2월 28일까지 고가차로 양방향 전면 통제가 이뤄진다.




시 관계자는 철거 기간 남부순환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실시간 교통정보를 확인하고 우회도로를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남부순환로를 이용해 강서→강남 방면으로 운행하는 차량은 오류IC에서 경인로를 이용해 도림천로를 통과, 사당방면으로 우회하거나 구로IC에서 가마산로를 타고 도림천로로 가면 된다. 반대로 강남→ 강서 방면으로 운행하는 차량은 도림천로를 통해 경인로나 가마산로를 타면 된다.

디지털단지오거리를 지나는 차량은 광명대교나 금천교를 이용해 가마산로와 범안로(우시장길)로 우회하면 된다.

새로운 도로는 내년 3월 초 개통한다.

서울시는 도로 개통 후 4월 말까지 주변 보도를 확장할 계획이다.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고가가 철거되면 도시 미관 저해, 지역 간 단절 문제가 해소돼 지역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okko@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