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시영 5년만에 출격 '김종국 한 방에 제압'

2018-12-09 17:21:50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국가대표 걸크러쉬' 이시영이 5년만에 '런닝맨'에 출격했다.



9일 방송한 SBS '런닝맨'은 '글로벌 실패 미션'들을 모두 모아 재도전하는 '미션 연말 정산' 레이스로 꾸며져 이시영이 게스트로 함께했다.

이날 이시영은 히든 팀장으로 출연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하하 이광수와 한 팀이 된 이시영은 "두 분과 한 팀이 되고 싶었다. 다른 분 오면 차문을 안 열어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시영은 "요즘 호신술을 배운다"며 괴한이 뒤에서 덮쳤을 때의 호신술 시범을 선보였다. 장신 이광수를 가뿐하게 넘긴 이시영은 김종국을 지목했다.

김종국이 뒤에서 부여잡자 이시영은 엉덩이를 뒤로 빼고 한팔만 옆으로 휙 뒤로 쳐 김종국을 넘어뜨렸다. 제작진은 "이것이 여전사 클래스"라며 자막으로 시작부터 남다른 이시영의 열정을 칭찬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