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우람, 넥센 선배에게 야구 배트로 구타 당했다 폭로

2018-12-10 11:03:16

승부조작으로 KBO리그에서 영구실격된 이태양과 문우람이 10일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이태양은 문우람의 결백을 주장하는 양심선언을 하고 문우람은 국민호소문을 발표했다. 두 선수는 지난 2015년 5월 브로커 조 씨와 승부조작을 공모했고, 이태양이 5월29일 KIA전에 1이닝 사구, 실투 등을 던져 경기 내용을 조작한 혐의가 유죄로 인정됐다. 프레스센터=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8. 12.10/

문우람이 팀 선배에게 야구 배트로 머리 부분을 구타당했다고 폭로했다.



문우람은 10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은 승부조작 브로커가 아니라고 호소했다. 문우람은 2015년 승부조작 브로커로 지목돼 실형을 선고받고, KBO리그에서 영구 실격을 당했다. 하지만 이날 같이 승부조작에 가담했다고 알려졌던 전 NC 다이노스 투수 이태양이 문우람의 죄가 없다고 양심 선언을 해 큰 파장을 일으킬 조짐이다.

문우람은 기자회견문에서 승부조작 브로커와 만나게 된 경위를 설명하던 중, 2015년 5월 힘든 일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 일은 팀 선배에게 야구 배트로 폭행을 당했다는 것.

문우람은 머리를 7차례나 맞았지만, 어디에도 하소연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뇌진탕 증세와 얼굴이 부어올라 훈련도 못하며 치료를 받았다고 했다. 그 때 브로커가 쇼핑을 시켜주는 등 위로를 해줘 친해지게 됐다고 했다. 문우람은 병원 진단서까지 첨부했다.

문우람은 브로커와 친하게 지낸 건 맞지만, 승부조작에 대한 얘기는 나눠본 적도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