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직구족 '블프'보다는 '광군제'에 몰린다

2018-12-11 07:47:34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최대 쇼핑 성수기 블랙 프라이데이를 맞아 23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의 메이시스 백화점에서 고객들이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외신은 이날 온라인 매출이 지난해보다 23.6% 증가한 62억2천만 달러(약 7조 원)로 집계됐다며 스마트폰을 통한 판매가 처음으로 20억 달러(약 2조3천억 원)를 돌파, 온라인 주문의 3분의 1을 차지했다고 전했다. 백화점과 할인매장 등 오프라인 매장을 직접 찾는 쇼핑객은 이번에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ymarshal@yna.co.kr (끝)

국내 소비자가 주로 이용하는 해외직구 사이트에서 중국의 성장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카드 빅데이터 연구소는 2016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11월 1∼26일의 해외 가맹점 결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11일 선보였다.



이에 따르면 올해 11월 1∼26일 해외직구 이용금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8%, 이용건수는 16.6% 증가했다.

이용금액보다 이용건수 증가율이 높은 것은 비교적 가격대가 저렴한 물품을 구매하는 비중이 커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국내 소비자가 이용하는 해외직구 사이트 순위를 보면 중국 쇼핑몰업체가 선전을 펼쳤다.

중국 알리익스프레스의 점유율이 2016년 6.0%에서 지난해 6.1%, 올해 9.5%로 연이어 오르면서 점유율 16.3%인 아마존 다음으로 전체 순위에서 2위를 차지했다.
중국의 타오바오는 2016년 2.3%로 5위였다가 지난해 3.3%로 4위, 올해 4.4%로 3위 등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알리바바는 올해 처음 점유율 1.0%로 10위권에 들기도 했다.

과거 비타민, 건강보조제품 등으로 해외직구족의 관심을 받았던 미국의 아이허브는 2016년 2위(6.3%)에서 올해 8위(1.2%)로 추락해 대조를 보였다.




중국 쇼핑몰업체의 이런 강세는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행사인 광군제(光棍節)와 미국의 최대 쇼핑 성수기인 블랙프라이데이 당시 해외직구족의 이용금액 증가율 차이에서 확인된다.

올해 광군제 당일 이용금액은 전년 동일 대비로 35%나 급증했으나 블랙프라이데이 마케팅 기간(11월 12∼23일)에는 9% 늘어나는 데 그쳤다.
국내 해외직구족이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블랙프라이데이보다 광군제에 보다 많이 몰려가 소비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광군제에는 결제금액이 5만원 이하인 이용건수의 비중이 70.8%에 달할 정도로 가성비를 앞세운 저가 위주의 쇼핑이 대세였다.

연령대별 이용금액 비중을 보면 30대(37.3%)와 40대(27.1%)의 비중이 크지만 20대가 전년 동기 대비로 1.9%포인트 늘어 성장세가 돋보였다.

블랙프라이데이 마케팅 기간에는 쇼핑이 블랙프라이데이 당일(11월 23일)에서 다른 날로 분산된 점이 눈길을 끈다.

전년 동기 대비로 11월 12∼22일 이용금액이 전반적으로 증가했으나 23일에는 24.5%나 급감했다.
연구소는 해외 유통업체가 사전에 할인 마케팅을 하는 데다가 고객 입장에서는 인기가 높은 상품을 구매하고 관세도 면제받기 위해 분산 주문한 경향이 강해진 것으로 풀이했다.
전체 해외직구의 특징을 살펴보면 관세 면세 한도 내에서 쇼핑하는 현명한 직구족이 늘고 있었다.
건당 20만원 이하의 결제가 이용금액으로는 11.7%, 이용건수는 17.2% 증가했다.

목록통관 물품은 미국발로는 200달러 이하, 다른 나라는 150달러 이하면 관세 면세 혜택을 받고, 일반통관은 150달러 이하면 면세 혜택을 받는다.



연령대별로 이용금액이 20대(22.6%)와 50대(22.1%)가 올해 많이 늘었고, 이용건수는 50대(33.4%)와 40대(26.2%)에서 주로 증가했다.
이는 20대는 다양한 해외직구 경험을 토대로 높은 단가의 물품을 구매하고 있고, 50대는 해외직구를 경험하는 단계인 것으로 연구소는 설명했다.

해외직구 경험이 있는 소비자는 국내 온라인 쇼핑에서도 '큰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직구 경험이 있는 소비자의 올해 11월 국내 온라인 쇼핑 이용금액이 고객당 23만6천원으로 직구 경험이 없는 소비자의 18만1천원보다 5만5천원(30.4%) 많았다.

신한카드 빅데이터 연구소 관계자는 "알리익스프레스와 타오바오가 급성장하며 아마존을 위협하고 있다"라며 "'대륙의 실수'를 직구해보자며 20대가 쇼핑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pseudojm@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