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목 집중' 한화 정우람, 골든글러브 시상식 불참

2018-12-10 16:02:16

'2018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시상식이 6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 7층 그랜드홀에서 열렸다. 최고의 투수상을 받은 한화 정우람이 한용덕 감독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12.06/

이태양-문우람으로부터 승부조작 연루 당사자로 지목된 정우람(한화 이글스)이 2018 KBO리그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불참한다.



한화는 10일 구단 보도자료를 통해 '정우람이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최종 불참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구단은 '정우람은 현재 본인과 무관한 일에 실명이 언급되어 여론의 집중을 받고 있다'며 '시상식 수상자들과 함께 축하하는 자리를 갖고자 했지만, 시상식 외적인 부분에 이목이 집중되면 프로야구 구성원 및 야구 팬들의 잔치에 누를 끼칠 수 있다고 판단해 최종 불참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우람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더 이상의 추측성 여론 형성 및 허위 사실 유포 차단을 위해 법적 대응을 서두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태양과 문우람은 이날 오전 광화문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승부조작에 가담했다는 선수들의 실명을 공개했다. 기자회견 현장에서는 정우람의 이름이 나오지 않았지만 배포한 자료 문건에는 브로커의 실명과 함께 정우람의 이름도 적시돼 있었다. 정우람의 경우 브로커로부터 정보를 받아 불법베팅을 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 이에 대해 정우람은 입장문을 통해 "기자회견 중 밝혀진 불법시설 운영자 및 브로커 등과 일절 연관성이 없다. 이름이 거론된 것 조차 이해할 수 없다"고 강력하게 부인했다고 전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