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집 살림' 태진아, 강남's 이모집 生고생 '김장일꾼' 변신

2018-12-11 08:07:37



'한집 살림' 태진아가 강남의 이모댁을 찾아 생고생 '김장 담그기'에 도전한다.



TV CHOSUN '한집 살림'(연출 정희섭)이 최고 시청률 3%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오는 12일(수) 방송되는 8회에서는 태진아-강남이 강남의 이모네 집에 깜짝 방문하는 모습이 담길 예정이다. 특히 태진아가 순식간에 '트로트의 왕'에서 '김장일꾼'이 돼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평소 태진아의 열혈 팬이었던 강남의 이모들이 태진아를 보고 버선발로 환영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강남의 이모들은 태진아의 팔짱을 꼭 끼고는 "선생님 오셔가지고 눈물 날라 그래"라며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더욱이 "강남 너는 오늘 뒷전이야! 선생님 뒤만 졸졸졸 따라다닐 거야~!"라고 말하며 전에 없던 리액션으로 강남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이모들의 극진한 환대에 태진아는 흐뭇한 미소로 화답하는데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고 그대로 얼음이 되어버려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다름 아닌 강남 이모네의 '김장날'이었던 것. 강남의 이모는 "선생님, 하필이면 김치 하는 날 오셔가지고~!"라며 태연하게 태진아에게 앞치마를 쥐어줘 배꼽을 쥐게 했다.

태진아는 "여기 가도 앞치마! 저기 가도 앞치마!"라며 혼잣말을 하면서도 어느새 빨간 목장갑을 낀 채 이모님에 이끌려 밭일 삼매경에 빠졌다는 후문이다. 이에 '트로트계 대부' 태진아마저 곡소리를 유발케 하는 카리스마 넘치는 강남 이모들의 '특급 조련술'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또한 태진아-강남이 강남 이모네에 모이게 된 이유가 본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TV CHOSUN '한집 살림'은 연예계 스타들이 부모·형제 및 선후배, 절친 사이의 '두 집 살림'을 청산하고 '한집 살림'하는 과정을 담은 '신개념 합가 리얼리티'.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