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공원 지하 2만3천V 고압선 매설…한전·주민 충돌

2018-12-13 10:25:12

부산 해운대 초대형 주상복합단지인 엘시티에 전력을 공급할 송전선로 지중매설을 두고 주민과 한전이 마찰을 빚고 있다.



13일 오전 엘시티 공사현장 인근 공원에서 한전이 지하에 고압전선을 설치하려고 굴착 공사를 벌이던 중 인근 아파트 주민 70여명이 공사를 가로막고 나섰다.

현재 고압선 굴착 공사가 주민들로 인해 잠시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양측 충돌 등 만약 사태를 대비해 1개 중대를 인근에 대기시키고 있다.

이번 갈등은 해운대구가 지난달 12일 한전이 대단지 엘시티에 전력을 공급하는 2만2천900V 송전선로를 지하에 매설하기 위한 도로 굴착 작업을 40일간 허가해 주면서 불거졌다.

주민들은 주민 휴식공간인 공원 지하 1m 깊이에 2만2천900V 고압전선이 지나가도록 놔둘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한전은 지자체 허가를 받은 만큼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맞서고 있다.

주민 100여명은 지난달 16일 밤에도 한전이 진행하던 고압선 굴착 공사를 막기도 했다.

wink@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