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갖고 출근 시작하니 눈 '펑펑'…직장인 지각 속출

2018-12-13 10:49:03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눈이 내린 13일 서울 마포구 공덕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18.12.13 kane@yna.co.kr

13일 오전부터 인천 전역에 내린 눈이 그치지 않고 계속 쌓여 제설작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다.
13일 수도권기상청 인천기상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 적설량은 인천 3.8cm, 강화군 1.6cm다.



이날 오전 2시 42분부터 인천에서 약하게 내리기 시작한 눈은 오전 8시부터 눈발이 굵어지기 시작해 차량 혼잡도 극심해졌다.

집을 나설 때만 해도 눈이 거의 내리지 않아 차를 끌고 나왔다가 갑자기 굵어진 눈발로 교통체증에 갇혀 지각하는 사례도 적지 않았다.

주요 도로는 제설작업으로 차량 통행에 큰 지장은 없었지만 폭이 좁은 도로나 이면도로에서는 제설작업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탓에 버스와 차량이 엉금엉금 기어가는 모습도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최성규(38·회사원)씨는 "송도에서 구월동으로 출근하는데 평소에 차로 30분이면 오는 길이 1시간 넘게 걸려 지각을 하고 말았다"며 "눈이 많이 올 거라는 재난 문자를 어제 받고 차를 놓고 출근하려다 아침에 눈이 별로 안 내려서 가지고 나왔는데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눈발이 도로에 쌓이면서 교통사고도 잇따랐다. 인천경찰청은 이날 오전 8시 현재 8건의 경미한 추돌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인천시와 군·구는 동원할 수 있는 인력과 장비를 최대한 투입하며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오전 8시 현재 539명의 인력과 308대의 장비가 동원돼 염화칼슘 등 126t의 제설제를 뿌리며 제설작업을 벌였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오전 수도권 일대에서는 인천에 가장 많은 눈이 내렸다"며 "오후 1시께 눈은 모두 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inyo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