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장나라 카리스마 대폭발 '신성록 덫에 걸린 배신 엔딩' 충격

2018-12-13 07:33:52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모든 죄를 물어 황실법에 따라 징계를 내리겠다!"



장나라가 '황후의 품격'에서 모든 진실을 알게 된 후 '반격'을 시작하며, 황후의 카리스마를 대 폭발시켰다.

장나라는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제작 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에서 황후 오써니 역을 맡아, 해맑고 순수한 모습에서 황제에 대한 배신감에 몸부림치는 '비련의 여인'으로 변신하며 극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한 '황후의 품격' 13, 14회 분에서 오써니(장나라)는 대교 위에서 황제 이혁(신성록)과 민유라(이엘리야)의 불륜 현장을 두 눈으로 목격한 후 분노에 사로잡힌 상황. 직후 오써니는 다리에서 투신하려던 여자를 온 몸으로 구해내 또 한 번 세간의 화제가 됐고, 당시 오써니와 황제의 행적을 되짚어보던 태후(신은경)와 태황태후(박원숙)는 "그럼 혹시 황후가…!"라며 오써니가 이혁과 민유라를 봤다고 확신했다.

이후 기자회견을 성공적으로 마친 오써니는 이혁과 민유라에게 함께 아침식사를 하자고 제안했고, 식사 도중 '불륜'을 주제로 민유라와 날 선 신경전을 벌였다. "남의 걸 부러워하고 욕심내면, 평생 행복하지 못한 법인데"라며 "민수석처럼 현명한 사람이 세 살 어린애도 아는 걸 놓치다니 안타깝네요"라고 거침없이 일갈한 것. 더욱이 황제의 국을 새로 가져다주기 위해 뒤를 돌아서던 찰나에 이혁과 민유라의 과감한 애정 행각을 또 다시 목격한 오써니는 눈물을 훔친 것도 잠시, 태황태후를 찾아가 민유라의 해임 권한을 달라고 읍소했다. 이에 태황태후는 오써니에게 미안함을 전하며 "오늘부로 궁인 인사권 및 통솔권 전체를 황후에게 넘기겠습니다"라고 발표했다.

'각성'한 오써니는 즉시 민유라를 감옥에 가둔 채 황실수석 해임을 알렸고, 민유라가 이유를 묻자 그 자리에 궁인들을 데려온 후 민유라가 황제의 취향에 대해 코치했던 감자전과 프리지아와 관련해 포스 넘치는 추궁을 이어갔다. "저들이 짜고 거짓말을 하고 있어요!"라고 외치는 민유라에게 오써니는 "폐하와의 관계를 이간질시킨 죄! 황후를 모욕하고 능멸한 죄! 황실의 궁인들을 매수하여 사익을 취한 죄! 그 모든 죄를 물어 황실법에 따라 징계를 내리겠다"고 매섭게 몰아붙이며 황후만의 카리스마를 한껏 드러냈다.

그러나 곧 이혁이 민유라를 풀어줬다는 사실을 보고받은 오써니는 두 사람이 데이트를 즐기고 있던 황제전 침실을 급습했지만, 두 사람은 이미 비밀통로를 통해 사라졌던 터. 격분한 오써니는 나왕식(최진혁)에게 도움을 요청, 이혁의 위치를 찾아 나섰고 황제가 항상 묵는다는 콘도로 잠입했다. 하지만 이혁과 민유라가 있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현장에는 기자들이 진을 친 채 오써니와 나왕식을 향해 플래시를 터트렸고, "두 사람이 내연 관계라는 제보 받았습니다! 맞습니까?"라는 질문을 쏟아냈다. 이어 이혁과 나왕식이 오써니를 죽이라는 모종의 계획을 주고받은 회상신과 함께 모든 상황이 황후의 목숨을 노리는 이혁의 '큰 그림'이었다는 것이 드러났다. 덫에 걸린 오써니가 나왕식의 배신에 크게 충격 받는 모습으로 극이 마무리되면서, 앞으로 전개에 대한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날 방송에서 장나라는 지금껏 볼 수 없던 황후의 '위엄'을 한껏 발산하는, 격이 다른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뮤지컬 무대를 휘젓고 다니던 '순수 써니'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카리스마 황후'로 180도 변신하며, 날로 섬세해지는 열연을 선사한 것. 방송 후 시청자들은 "제대로 각성한 오써니! 앞으로의 변신이 더욱 기대된다!" "감옥에 가둔 민유라에게 위엄 넘치게 징계를 내리는 장면은 '사이다' 그 자체였다" "나왕식의 충격 배신에 당황한 오써니,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오써니의 위기 극복을 소원 성취합니다! 하루빨리 이혁에게 복수를 시작했으면!" 등 역대급 호응을 보냈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 15, 16회는 13일(목)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SBS '황후의 품격' 캡처>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