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성-이보근, 히어로즈 잔류협상 장기화 돌입

2018-12-13 09:19:09

2018 KBO리그 넥센과 SK의 PO 1차전이 27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다. 경기 전 넥센 김민성이 수비 훈련을 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10.27/

양의지가 NC 다이노스와 계약하며 스토브리그 FA시장은 클라이맥스를 찍었다. 이제는 미들급 FA들의 계약만 남은 상황. 보통의 경우 최정점을 찍고 난 뒤부터는 순조로운 계약이 이어지곤 했다. 하지만 올해는 조금 다른 분위기다.



오히려 미들급 시장이 정체되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힘겹게 FA자격을 얻은 선수들은 어떻게든 좋은 조건을 이끌어내려고 하지만, 구단들은 미들급 FA들에게 더 엄격한 '가성비'의 잣대를 들이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기류는 KBO리그 전반에 흐르고 있다. 결국 미들급 FA들의 계약이 더 늦어질 가능성이 보인다.

내야수 김민성과 투수 이보근도 마찬가지다. 생애 첫 FA 자격을 얻은 만큼 더 신중하게 시장 추이를 보고 있다. 원 소속팀인 히어로즈 구단도 신중하긴 마찬가지다. 구단 사정상 '최고대우'를 약속할 수 없기 때문에 오히려 FA 협상 테이블에서는 반 걸음 정도 뒤로 물러난 듯한 스탠스다. 때문에 김민성-이보근과 히어로즈의 잔류협상은 상당히 장기화될 조짐이다. 자칫 해를 넘길 수도 있다.

김민성과 이보근은 오랫동안 히어로즈에서 활약해왔다. 특히 올해는 공수에서 팀의 주축 역할을 하며 정규리그 4위와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행을 이끌었다. 각각 주전 3루수와 필승계투로 팀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적지 않다. 물론 이는 해당 포지션이 취약한 다른 팀에서도 충분히 탐낼만 한 인재라는 뜻이다. 그래서 이들을 둘러싼 스토브리그 기류가 묘하게 돌아간다.

구단은 이들을 잔류시키고자 하는 마음이 있다. 하지만 '최고대우'를 약속해줄 수는 없는 상황이다. 그래서 적극적으로 이들을 협상테이블로 불러오기가 쉽지 않다. 또 팀 사정을 너무 잘 아는 두 사람 역시 '잔류'만을 바라보고 있지는 않은 분위기다. 에이전트를 통해 타구단과 폭 넓게 접촉하고 있다.

문제는 타구단들이 너무 쉽게 '외부 FA'를 향한 문을 닫거나 닫겠다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는 점이다. 김민성과 이보근을 데려갈 만한, 즉 이들의 포지션이 취약한 팀들은 2~3개 팀으로 압축된다. 그런데 이 팀들은 "외부FA를 영입할 생각이 없다"는 식의 입장을 이미 표명했다. 에이전트가 꾸준히 문을 두드리는 듯 하지만 아직까지는 입장 변화를 이끌어내지 못했다. 이 작업이 최우선 순위다. 히어로즈와의 잔류협상은 그 뒤의 문제다.

결과적으로 미들급 FA시장의 전반적인 침체 여파로 인해 히어로즈와 김민성-이보근의 잔류 협상까지도 덩달아 늦춰지고 있는 셈이다. 구단측은 서두르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과연 김민성과 이보근은 히어로즈에 잔류하게 될까.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