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 왜 차가 막힐까…부산시 빅데이터 분석

2018-12-14 08:38:08

[부산시 제공]

비가 오는 날이면 왜 차량 흐름이 느려지고 정체 구간도 늘어날까.



기상변화가 교통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이 시도된다.

부산시는 기상청의 '2019년 기상·기후 빅데이터 융합서비스 개발 수요조사 공모'에 선정돼 내년 3월부터 기상변화와 교통과의 상관관계 분석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기상변화에 따른 택시운송업 분석 모델 개발'을 중점 과제로 추진한다.

교통 관련 빅데이터 분석은 다른 지역에서도 종종 시행됐지만, 날씨, 계절 등의 기상 상황과 융합한 종합적인 교통 빅데이터 분석은 이번이 처음이다.

부산시와 기상청은 각 기관이 보유한 택시· 버스 운행정보, 민간 통신데이터, 기상자료(날씨·강수량·기온 등)를 융합하여 기상 상황에 따른 차량흐름, 택시운행 노선, 버스·지하철·택시의 탑승 인원 연관성 등을 분석한다.
분석결과는 부산시 빅데이터 포털(http://bigdata.busan.go.kr/)에 개방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부산시 교통정책에도 반영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한 빅데이터 분석예측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