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한가운데 일제 밀정 총탄 맞고도 의연했던 백범 김구

2018-12-14 11:15:00

(부산=연합뉴스) 백범 김구 선생(오른쪽 첫 번째)이 1938년 '남목청사건' 때 일제 밀정의 총탄을 맞고 수술을 받은 후 중국 장사 상아병원에서 의료진과 촬영한 기념사진. 남목청사건은 1938년 5월 7일 독립운동 세력의 3당 합당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연회에서 조선혁명당원 이운환이 권총을 난사해 김구가 크게 다치고 현익철이 사망한 일을 말한다. 2018.12.14 [부산시립박물관 제공] pitbull@yna.co.kr (끝)

1938년 백범 김구 선생이 일제 밀정이 쏜 총탄을 가슴에 맞고도 살아남아 의연하게 앉아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부산시립박물관은 올해 초에 기증받은 서영해(徐嶺海·1902∼1949 실종) 선생 유품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김구 선생 사진을 발견했다고 14일 밝혔다.
서영해 선생은 프랑스에서 활동했던 부산 출신 독립운동가이자 언론인이다.
백범 사진은 서 선생이 생전에 수집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사진을 포함한 서 선생 유품 200여점은 부인 황순조 전 경남여고 교장이 보관하던 것으로 황 전 교장이 1985년에 작고하면서 류영남 전 부산한글학회 회장이 보관하다가 부산시립박물관으로 오게 됐다.



사진 속 김구 선생은 상의를 풀어헤친 채 의연한 모습으로 앉아 정면을 바라보고 있다.
가슴 중앙에는 검은 점이 보이는데 이는 1938년 '남목청사건' 때 일제 밀정의 총탄을 맞은 자국이다.

남목청사건은 1938년 5월 7일 독립운동 세력의 3당 합당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연회에서 조선혁명당원 이운환이 권총을 난사해 김구 선생이 크게 다치고 현익철이 사망한 일을 말한다.
김구 선생은 총탄을 맞은 중태로 중국 장사 상아병원으로 옮겨졌고, 사진은 수술 후 한달여 치료 끝에 촬영된 것이다.
남목청사건 당시 중국 국민당 장개석은 김구 선생에게 친서와 치료비를 보내는 등 각별한 관심을 표시했다.
백범은 사건 이후 임정 국무회의에서 내무·국방·외교 등 전권을 쥐는 주석으로 선출됐다.

이해련 부산시립박물관 학예연구실장은 "기증 자료를 정리한 뒤에 내년 초 임시정부 100주년 특별전에서 소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itbull@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