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폴, '사기 혐의' 마이크로닷 부모에 적색수배 발부

2018-12-13 15:38:55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래퍼 마이크로닷의 부모 신모(61)씨 부부에게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의 적색수배가 내려졌다.



13일 충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인터폴은 한국 경찰청의 신청을 받아들여 현재 뉴질랜드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진 신씨 부부에 대한 적색수배를 지난 12일 발부했다.

경찰은 지난달 인터폴에 신씨 부부에 대한 적색수배를 신청했으나, 인터폴은 사건 발생 시기가 오래됐다는 이유로 경찰에 자료 보완을 요구하기도 했다.

적색수배자가 되면 제3국으로의 도피는 어려워진다. 그러나 신씨 부부가 뉴질랜드 시민권자이기 때문에 강제로 국내에 데려오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에 청주지검 제천지청은 최근 신씨 부부에 대한 범죄인 인도 청구를 법무부에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신씨 부부의 신병 확보에 필요한 현지 사법기관의 동의를 구하기 위함이다.

다만, 범죄인 인도 청구에 필요한 절차가 복잡해 신씨 부부를 국내로 데려오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20년 전 제천에서 목장을 운영한 신씨 부부가 친척과 이웃 등에게 거액을 빌려 뉴질랜드로 도주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마이크로닷은 사과문을 발표하고 출연 중이던 예능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하고 칩거에 들어갔다. 그러나 "아들로서 책임지겠다"던 마이크로닷과 가족들은 논란 후 자취를 감췄다.

anjee8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