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 Y' 로또의 저주, 1등 당첨 복권의 주인공은?

2018-12-14 09:43:1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로또 1등 당첨 이후 갈등을 겪는 부부에 대해 알아본다.



"어미 잃은 새끼 호랑이가 혼자 놀고 있는 거예요. 그 등에 올라타서 같이 놀러 다니고, 위험하다 그러면 도와주고.."-로또 1등 당첨자 이 영민(가명) 씨-

호랑이를 타고 온 산을 누비는 길몽을 꿨다는 이 영민(가명) 씨. 이후 그는 2016년. 자신의 생년월일을 조합한 번호로 로또 1등 당첨의 주인공이 되었다고 한다.

"지인 분들한테 밥도 많이 사고, 어려운 분들 조금씩 융통도 해주시고..저도 조금 도움을 받았고요"-이 영민(가명) 씨의 지인, 박 수남(가명) 인터뷰 中-

기적처럼 찾아온 행운을 주변인들과 나누고 싶었다는 영민 씨. 간절히 바라던 내 집 마련의 꿈까지 이루면서, 그의 머릿속에는 온통 아내 박 미진(가명) 씨와의 핑크빛 미래뿐이었다는데... 하지만 달콤한 꿈은 얼마 가지 못했다고 한다.

영민 씨 모르게 집의 현관문 비밀번호가 바뀌어, 그는 매일 도둑고양이처럼 베란다 창문으로만 출입하고 있다 한다. 그러며, 제작진에게 직접 자신의 생활상을 담은 영상 하나를 보여줬고, 그 안에 담긴 영민 씨의 모습은 놀라웠다.

부엌에서 컵라면 하나를 먹는 행동 하나에도 영민 씨는 굉장히 조심스러워 했으며, 곧 그의 모습을 발견한 아내 미진(가명) 씨가 집안 불을 다 켜고, 자신이 사놓은 라면을 먹는다며 불 같이 화를 내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이제는 끔찍한 싸움터로 변해버린 두 사람의 보금자리. 이들 부부에겐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영민(가명) 씨 주장에 따르면, 아내 미진(가명) 씨가 수상해지기 시작한 건, 복권에 당첨되고 5개월이 지났을 무렵부터였다고 한다. 아내가 신병이 왔다며, 신내림을 받겠다 선언하더니, 그해 집안에 신당까지 차렸다는 것이다. 또한 영민 씨가 사업자금으로 당첨금 일부를 달라고 하자 아내는 더 이상 남아있는 돈이 없다고 했다는데.. 제작진은 오랜 기다림 끝에 아내 박 미진 씨를 만나 그녀의 입장을 들을 수 있었다.

"제가 산 로또가 된 거예요. 걔(영민 씨)는 원래 떠벌리기를 좋아해요"-아내 박 미진(가명) 씨의 인터뷰 中-

자신이 로또 1등에 당첨된 거라는 영민 씨의 말과는 달리, 1등의 주인공은 아내 자신이라는 겁니다. 게다가 이 집으로 이사 온 후부터 영민 씨가 외도를 시작해 거의 집에 오지 않았고, 돈이 필요할 때만 본인을 찾아왔다고도 했다.

로또가 자신의 소유임을 주장하는 미진 씨. 정말 로또 1등 당첨은 영민 씨가 아닌, 아내 미진 씨였을까? 오늘(14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 확인할 수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