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까지 춥고 낮부터 기온 올라…중서부 미세먼지 주의

2018-12-15 08:53:01

전국 곳곳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지난 5일 오전 서울 중구 중림시장 앞에서 상인들이 모닥불을 피워놓고 장사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토요일인 15일 추운 날씨가 이어지다가 낮부터 기온이 오르겠다.



현재 중부 내륙과 경북 내륙, 전북 북동 내륙에 한파 특보가 발효 중이나 낮부터 서풍이 유입되면서 평년과 비슷한 기온 분포가 되고 한파 특보도 해제되겠다.

오전 5시 현재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7.2도, 인천 -5.8도, 수원 -9.3도, 춘천 -10.9도, 강릉 -3.7도, 청주 -7.3도, 대전 -7.1도, 전주 -5.7도, 광주 -3.9도, 제주 2.6도, 대구 -6.4도, 부산 -1.3도, 울산 -2.3도, 창원 -2.7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2∼10도로 예보됐다.

서해상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경기·충북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수도권도 오전에 '나쁨' 수준을 나타낼 수 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일부 중서부 지역에서 대기 정체로 미세먼지가 축적돼 농도가 높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과 동해안, 부산, 대구에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인 만큼 산불과 각종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먼바다 1∼2.5m, 남해 먼바다 0.5∼2m, 서해 먼바다 0.5∼1.5m로 일겠다.

jaeh@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