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2루수 킨슬러, SD와 2년 800만불 계약

2018-12-15 08:56:28

FA 2루수 이안 킨슬러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2년 계약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P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베테랑 2루수 이안 킨슬러를 영입해 내야진을 보강했다.



MLB.com은 15일(한국시각) '소식통에 따르면 샌디에이고가 FA 2루수 이안 킨슬러와 2년 계약을 했다. 신체검사를 마치면 공식 발표될 것으로 보이며, 보장 금액은 800만달러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샌디에이고는 이번 오프시즌 목표를 내야진 강화로 삼고 있다. 샌디에이고는 내야진 왼쪽 즉, 유격수와 3루수가 빈 상황이다. 킨슬러가 2루수이기는 하지만, 유격수와 3루수를 채우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미래의 주전 2루수로 각광받고 있는 루이스 유리아스가 유격수를 맡을 후보로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그는 마이너리그에서 유격수로도 뛴 경험이 있고, 특히 수비 실력이 향상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팀내 유망주 순위 1위인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유격수로 내년 5월 부상에서 돌아온다면 유리아스가 다시 2루수를 맡고, 킨슬러는 2루와 3루 유틸리티맨으로 활용될 수 있을 전망이다. 그러나 팀 관계자에 따르면 샌디에이고는 여전히 3루수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킨슬러는 2루수로 올스타전에 4번 출전했고, 두 차례 아메리칸리그 골드글러브도 차지했다. 그러나 올시즌 타석에서는 타율 2할4푼, 14홈런으로 다소 부진했다. 시즌 도중 LA 에인절스에서 보스턴 레드삭스로 옮기는 킨슬러는 월드시리즈 우승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킨슬러가 들어왔음에도 유리아스가 트레이드될 것이란 전망에 대해서 샌디에이고는 "절대 아니다"라고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이번에 킨슬러를 영입함으로써 샌디에이고 젊은 내야진의 수비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킨슬러는 2006년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에인절스, 보스턴 등에서 통산 13시즌 동안 타율 2할7푼1리, 248홈런, 887타점을 기록했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