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나혼자산다' 기안84 개업식 빛낸 무지개 참우정 (ft.비서충재)

2018-12-15 06:49:0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무지개 회원들의 우정이 기안84의 신개념 개업식을 더욱 빛냈다.



14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의 사무실 오픈을 축하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인 무지개 회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근 '주식회사 기안84'를 차린 기안84는 무지개 회원들을 사무실로 초대해 개업식을 열기로 했다. 개업식을 앞두고 지저분한 사무실을 홀로 정리하는 기안84 앞에 김충재가 구원 투수로 나섰다.

함께 사무실 정리를 마친 기안84와 김충재는 무지개 회원들에게 대접할 음식을 시장에서 가득 사 들고 왔다. 음식을 정성스럽게 접시에 옮겨 담는 김충재와 달리 기안84는 접시에 음식을 그대로 엎어놔 충격을 안겼다. 특히 잡채가 바닥에 닿은 모습을 뒤늦게 알게 된 이시언은 "잡채 좋아한다고 내가 반년 전부터 얘기했다"며 분노, 개업식날 유독 잡채를 많이 먹었음을 밝혀 폭소케 했다.

기안84는 무지개 회원들이 오기 전 김충재와 개업식 예행연습까지 하며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첫 손님으로 박나래가 등장하자 그는 특별히 맞춘 '안전제일' 유니폼까지 챙겨 입고, 기업인 행세를 하며 '사장84'의 위엄을 뽐냈다. 하지만 박나래는 "공사가 덜 끝났냐. 왜 작업 반장님이 계신 거냐"며 의아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박나래는 기안84의 어설픈 개업식 준비에 답답함을 참지 못하고 직접 나섰다. 레드카펫을 준비하고, 크리스마스트리에 특별히 준비해온 기안84의 얼굴이 크게 프린트된 '기별'까지 장식해주며 사무실 분위기를 업그레이드했다. 이어 나타난 헨리도 기안84의 개업식 준비를 도왔다. 헨리는 삭막한 사무실의 분위기를 없애기 위해 선뜻 바이올린 연주를 해주겠다고 했다. 무지개 회원이 들어올 때마다 헨리는 바이올린 연주를 했고, 흥겨워진 분위기에 박나래는 러시아 민속춤까지 선보이며 개업식 분위기를 띄웠다.

마침내 무지개 회원들이 모두 한자리에 모였고, 개업식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연혁 보고에 앞서 갑자기 약을 복용하며 긴장하던 기안84는 이내 긴장이 풀린 듯 본인의 역사를 들으며 하품까지 했다. 또 대표 인사말을 할 때는 너무나도 현실적인 인사말로 "내가 들은 인사말 중 가장 부정적"이라는 혹평을 듣기도 했다.

이어 회장 전현무, 이시언, 박나래, 김충재, 헨리는 기안84를 위한 축사와 기념사, 독려사, 아무 말을 준비했다. 특히 헨리는 "전 회사는 형을 날게 해줬다면 지금은 형이 가고 싶은 곳 자유롭게 날아가면 될 것 같다. 가는 도착지가 중요한 게 아니고 가는 방법을 생각할 수 있게 이 회사가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며 "그리고 새 새끼들, 직원들이 생길 거니까 잘 먹여야 된다. 책임감이 있어야 한다"며 가장 뜻깊은 아무 말로 감동을 안겼다.

커팅식에 이어 현판식까지 모두 마친 무지개 회원들은 기괴한 우기명 조각상의 도움을 받아 단체 사진을 남겼다. 또 집으로 갈 수 있는 현관까지 알려주는 새로운 사무실 견학까지, 끝나지 않을 것만 같았던 개업식 1부를 끝냈다. 이어진 2부에서 무지개 회원들은 기안84와 김충재가 정성스럽게 준비한 만찬을 즐기며 이야기꽃을 피웠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