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in라스트 인도양' 이유비 '낚시퀸' 등극, 최고의 1분 기록

2018-12-15 09:41:37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 인도양'이 9주 연속으로 전 회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마지막 생존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5일 방송된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 인도양'은 평균 시청률 1부 9.5%, 2부 12%(이하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로 이날도 어김없이 동시간대 1위에 등극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진짜사나이 300'은 5.9%, KBS2 '연예가중계'는 3.7%, KBS1 '거리의 만찬'은 3.6%, tvN '알쓸신잡'은 4.3%, JTBC '랜선라이프'는 2.2%에 머물렀다.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3.9%로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은 몰디브에서의 마지막 생존기가 그려졌다. 멤버들은 김병만과 조재윤 두 큰 형님을 위해 팀을 나눠 저녁거리를 찾아 나섰다. 정겨운, 이유비, 이용대는 대어를 잡기 위해 배를 타고 바다로 향했다. 정겨운은 인터뷰에서 "너무 신세를 많이 진 것 같아서 마지막 만찬은 저희가 대접을 하고 싶었다"며 두 형님들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유비 역시 "(그동안) 해주시는 대로 먹기만 했으니까 이번엔 우리가 해보자"며 강한 의욕을 보였다.

첫 낚시라는 말이 무색하게 이유비가 가장 먼저 동갈치를 낚았다. 2연속으로 팔뚝만 한 대어를 잡은 이유비는 '돌고래 샤우팅'에 '승리의 댄스'까지 선보이며 기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낚시 퀸'으로 등극한 이유비의 낚시 성공 장면은 12.9%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막내 3인방 민혁, 연우, 준은 육고기 사냥에 도전했다. 세 사람은 모두 남다른 운동신경을 자랑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후 숲속에서 닭을 발견한 이들은 닭을 쫓아 이리저리 뛰어다녔다. 하지만 야생 닭의 엄청난 속도에 결국 닭 사냥에는 실패했다. 민혁은 "누가 닭이 못난다고 했어. 봉황인 줄 알았다"며 허탈해했다.

한편, 해저 탐사에 나선 김병만과 조재윤은 황폐해져가는 인도양의 민낯과 마주했다. 바다 깊숙이 들어가니 대부분의 산호들이 죽어있었던 것. 이는 지구 온난화로 인한 수온 상승으로 산호가 하얗게 변하는 백화현상 때문이었다. 김병만은 "점점 사라져간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안타까워했고, 조재윤 역시 "몰디브의 바다가 그렇다면 지구의 바다가 그렇다는 것이다"라며 심각성을 전했다. 이 장면은 자연환경 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