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캐슬' 김보라=정준호 딸 '출생의 비밀'…시청률 10% 돌파

2018-12-16 08:06:21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김보라가 정준호의 딸이란 사실은 'SKY 캐슬'에 어떤 파란을 일으킬까. 충격 엔딩과 함께 수도권 시청률이 10%를 돌파,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 8회에서는 김혜나(김보라)의 출생의 비밀이 밝혀지면서 충격 엔딩 선사와 동시에 파격 전개를 예고했다. 한서진(염정아)이 강예서(김혜윤)의 라이벌로 혜나를 견제하고 있는 가운데, 혜나가 강준상(정준호)의 딸이라는 비밀이 밝혀진 것. 이에 시청률은 또 다시 상승하며 수도권 10.5%, 전국 9.5%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박수창(유성주)과 단둘이 인적 드문 저수지로 향한 김주영(김서형). 사냥용 엽총을 꺼낸 수창이 "하루에 열두 번도 더 김주영이란 여잘 죽이고 싶었지"라며 자신을 저수지 끝으로 몰아세우자 두려움에 휩싸였다. 하지만 "절 원망하실 게 아니라 늦었지만 이제라도 영재한테 아버지 역할 제대로 하셔야하는 거 아닙니까"라며 밀려나지 않았다. "내 마누라도, 내 아들도 널 선생이라고 철썩 같이 믿었을 텐데, 부모한테 복수하라고 부추겨? 네가 사람이야?"라고 소리치던 수창은 차마 주영에게 총을 쏘지는 못했다. 대신 "경고하는데 이런 불행은 내 자식 하나로 끝내"라며 눈물을 삼키고 돌아섰다.

준상은 수창에게 모든 전말을 다 듣고 나서야 박영재(송건희) 가족을 비극으로 몰고 간 주영이 바로 예서의 입시 코디네이터임을 알게 됐다. 그리고 "문득 그 여자가 또 다른 희생자를 만드는 건 아닌가 싶더라. 넌 내 꼴 당하지 말아야지"라는 수창의 조언에 당장 코디를 관두라며 서진을 몰아세웠다. "학교 수업 잘 듣고 주요과목 학원 보내고 그럼 되지, 무슨 코디씩이나"라며. 서진 역시 "죽기 전엔 모르는 거죠. 죽어봐야 아는 거니까"라는 수창의 마지막 말이 머릿속에 떠오르며 괴로웠다.

한편, 영재 가족의 비극에 대해 자세히 알고자 직접 주영을 찾아간 수임. 이에 심기가 불편해진 주영은 수임과 황우주(찬희)에 대해 조사하기 시작했다. 심지어 진진희(오나라)를 통해 "그 여자가 요즘 소설 쓴다고 취재 중이래. 혹시 영재 얘기 쓰려는 거 아닐까"라는 정보를 들은 서진 역시 화를 참을 수 없었다. 하지만 수임은 "네가 자꾸 이러니까 더 캐고 싶잖아. 우리 집에 살던 사람들이야. 그 사람들의 비극을 내가 너처럼 구경만 해야겠니? 명색이 작간데"라며 당당히 나섰다. 그리고 "미향아, 나 건들지 마. 너 나 못 이겨"라고 일갈했다.

준상과 수창에 이어 수임 때문에 더욱 난감해진 서진과 주영. 전교회장 선거에 예서를 당선시키기 위해 사활을 걸었다. 차민혁(김병철)과의 협상을 통해 차서준(김동희)이 예서의 러닝메이트가 되었지만, 무엇보다 유력한 후보인 혜나를 사퇴시키는 것이 최선이었다. 서진은 혜나가 돈을 받고 도훈의 수행평가를 대신 해준다는 증거영상으로 도훈 엄마(우미화)에게 혜나를 사퇴시키라고 압박했다. "설마 저 전교회장 포기시키려고 이런 거예요? 혹시 예서? 예서 엄마가?"라고 눈치 챈 혜나가 분노를 가라앉히기도 전에, 엄마 김은혜(이연수)가 죽음을 맞이했다.

슬픔에 빠져 유품을 정리하다가 준상과 은혜의 과거 사진을 발견한 혜나. 또한, 은혜의 핸드폰에는 '꼭 해야 할 말이 있어서 전화했던 건데, 당신한테 딸이'라는 미처 전송하지 못한 문자가 남아있었다. 혜나는 떨리는 마음으로 전화를 걸었고, 방금까지 예서의 전교회장 임명장을 보며 흐뭇하게 웃던 준상이 전화를 받아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여기에 서진이 "은혜니? 김은혜 맞지"라는 준상의 목소리를 몰래 듣게 되면서 새로운 파란을 예고했다.

'SKY 캐슬', 오는 21일(금) 밤 11시 JTBC 제9회 방송.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