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이연수 딸 김보라=정준호 딸, 염정아家 '大위기'[종합]

2018-12-16 00:10:45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이연수 딸 혜나(김보라)가 정준호 딸이었다.



15일 방송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에서는 예나 라이벌 혜나가 정준호의 딸임이 밝혀졌다.

이날 박영재(송건희) 아빠 박수창(유성주 분)은 김주영(김서형 분)을 총으로 협박했다.

박수창은 김주영을 찾았고, 김주영은 본인이라고 소개한 뒤 박수창 차에 올라탔다. 박수창은 김주영을 데리고 한 저수지로 데려가 총으로 위협했다.

박수창은 "여자를 죽이는 심정으로 산짐승을 잡아왔다. 김주영이라는 여자는 내 마누라가 총구를 입에 물었을 때의 심정을 생각이나 해봤을까"라고 물었고, 김주영은 "그게 제 책임입니까. 정신과에서 부모 상담하자고 했을 때 거절하셨죠. 아내가 자살할 시간 아버님은 무엇을 하셨습니까. 절 원망하실게 아니라 늦었으면 지금이라도 영재한테 아버지 역할 제대로 하셔야 하는거 아닙니까"라고 대응했다.

박수창은 "부모의 뜻대로 순종하며 살다가 내 마누라도 내 아들도 널 선생이라고 철썩같이 믿었을텐데 부모에게 복수하라고 부추겨? 니가 사람이야? 인간이냐고"라고 소리치며 총알을 당겼다. 하지만 허공에 쐈고 "한 집안 풍비박산은 우리 집으로 끝내. 또 그런 일이 생기면 정말 쥐도 새도 모르게 죽여버리겠다"고 위협했다.

돌아서는 박수창은 뒤에 서 있던 한서진(염정아)을 발견하고 "제수씨 우리 집사람 짝 나고 싶습니까. 하긴 우리 집사람도 누가 충고했다고 들었겠습니까. 죽기 전에는 모른다. 죽어 봐야 아는거니까"라고 경고했다.

한서진은 집에 돌아와 꺼림직 했지만, 그런 마음을 읽은 김주영은 그녀의 딸 예서를 전교회장을 만들어주겠다고 약속했다.

박수창은 강준상(정준호)를 만나 김주영의 실체를 전했다. 강준상은 집에 돌아와 당장 자르라고 했지만, 딸의 전교회장을 만들어줄 여자라는 말과 자신의 라이벌인 황치영(최원영)의 아들 우주를 눌러줄지 모른다는 기대감에 김주영을 인정한다.

이수임(이태란)은 영재의 일기를 본 뒤 가만히 있을 수 없어 김주영 선생의 사무실을 찾아갔지만 만나지 못했다. 이를 예서가 목격하고 엄마 한서연에게 알렸다. 한서연은 이수임에게 달려가 난리쳤지만, 이수임은 "넌 날 못이겨. 넌 그 사람들의 비극을 지켜보기만 했지만 난 내 이웃을 모른척 할 수 없다"고 강행할 것을 알렸다.

예서는 전교회장 선거에 나섰고 혜나와 경쟁하게 됐다. 혜나의 러닝메이트가 좋아하는 우주여서 속상했지만, 그만큼 승부욕이 타올랐다.

김주영은 혜나를 24시간 밀착 감시한 결과 혜나가 도운이에게 부정 수행평가와 고액 과외를 해준 것을 알게됐다. 한서진은 도운이 엄마에게 해당 영상을 보여주고 혜나의 전교회장 후보를 사퇴시켰다. 단독 출마에 나선 예나는 무투표로 당선 됐다.

그때 혜나는 엄마를 잃었다. 병세가 갑자기 악화된 혜나 엄마(이연수)는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혜나는 엄마가 남긴 유품에서 자신이 태어나자마자 죽었다는 아빠와의 추억을 발견했다.

또 아빠의 사진을 발견하고 놀랐다. 바로 예서의 아빠였던 것. 엄마의 핸드폰에서 보낸 문자에는 "당신의 딸이 있다"는 내용이 있었다. 혜나는 핸드폰을 눌렀고, 예서의 전교 회장 임명장에 뿌듯해하던 강준상은 전화를 받았다.

다음편 예고에는 혜나의 24시간을 밀착 감시하던 김주영이 한서진에게 "혜나를 집에 들이라"고 말해 파장이 예고 됐다.

ly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