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영, 속옷바람으로 방송국 활보한 사연은?

2018-12-16 10:21:03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현영이 난감했던 순간을 전했다.



현영은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과거 대학교 때 리포터로 아르바이트를 했던 시절 일화를 전했다.

현영은 "당시에는 매니저도 없고 혼자 준비해서 다녔다. 그 당시 시스루룩이 유행이었다. 옷 안에 스킨색 살색하고 똑같은 이너웨어가 있어서 멀리서 보면 입었는지 안 입었는지 모호한 느낌을 주는 그런 옷이 유행이었다"라고 말했다.

당시 방송을 마친 현영은 사람들이 자꾸만 자신을 쳐다보자 "내가 그렇게 예쁜가?"하며 큰 거울을 지나가다 뭔가 이상함을 눈치챘다.

현영은 "제 모습을 보니 상의 이너웨어는 입었는데 하의를 깜박했더라. 살색 속치마를 입고 그 위에 시스루 치마를 입어야 하는데 살색 속치마를 잊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했다.

현영 "너무 놀라서 들고 있는 걸로 몸 가리고 차로 뛰어갔다. 너무 충격 받아서 며칠 앓아 누웠다"라고 했다. <스포츠조선닷컴>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