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우, '포트나이트 코리아' 우승 상금 이국종 교수에 기부

2018-12-16 18:30:52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에서 솔로 모드 우승을 차지해 5000만원의 상금을 받은 정신우(왼쪽)와 에픽게임즈 코리아 박성철 대표. 사진제공=에픽게임즈 코리아

게임과 e스포츠에서 의미있는 연말 기부가 이뤄졌다.



지난 15일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에서 솔로 모드 1위에 오른 정신우가 상금 5000만원을 아주대 권역외상센터 이국종 센터장에게 기부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이날 출전한 선수들은 총 10억원의 상금을 받아 자신들이 지정하는 개인 혹은 단체에 기부를 하기로 했는데, 정신우가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 센터장을 택하며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정신우는 이날 총 2라운드로 진행된 솔로 모드 대회에서 두번 모두 최종 생존에는 실패했지만 2라운드에서 킬 포인트를 대량으로 획득하며 결국 최종 누적 포인트 1위에 올랐다.

이어 열린 듀오 매치에선 이승엽과 구자욱, 모태범 등 스포츠 스타들이 공찬, 구구단 미미, 우주소녀 루다 등 아이돌을 비롯해 쌍둥이 개그맨 이상호와 이상민, 허안나 등 개그맨들과 함께 경기에 나섰다. 여기에선 해외 탑 랭커인 '티퓨'와 '키티플레이'가 총 178점으로 우승을 차지했다.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