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최수종X유이 부녀, 28년만 서로의 존재 받아들였다

2018-12-17 08:57:23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제작 DK E&M)'이 주말극 왕좌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지난 15일(토) 방송된 53,54회에서 각각 26.6%, 31.6%(닐슨코리아 집계 기준)로 출발한 '하나뿐인 내편'은 16일(일) 55,56회 방송에서 32.1%, 36.2%를 기록하며 시청률 수직상승에 성공했다.

지난주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28년 만에 서로의 존재를 받아들인 강수일(최수종 분)-김도란(유이 분) 부녀의 애틋한 사연이 브라운관을 뜨겁게 달군 가운데, 이를 둘러싼 폭풍 전개가 이어지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도란이 만난다는 친구할머니가 다름 아닌 금옥(이용이 분)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인 수일은 자신과의 약속에도 불구, 도란에게 이 같은 사실을 밝힌 금옥을 찾아 통탄의 눈물을 쏟아냈다.

수일은 "평생 비밀로 해준다고 약속하지 않으셨냐. 근데 이렇게 도란이한테 말해버리면 어떡하냐" 고 호소했고 금옥은 자신이 위암에 걸렸다는 사실과 함께 "수술하다 죽기라도 하면 후회할까봐 그랬다. 자네 비밀 아는 사람은 세상에 나 하나뿐이니 이제라도 마음 편히 도란을 보면서 살아라" 고 속내를 전했다.

하지만, 누구보다 도란의 행복을 바라고 또 바래왔던 수일의 입장은 달랐을 터. 원망스러운 눈빛과 함께 수일은 "그래도 이건 아니다. 정말 잘못하신 거다. 만약 우리 도란이가 저에 대해 모두 알게 되면 우리 도란이 불행해진다" 며 "제가 다시 떠나면 된다. 혹시라도 다시 저에 대해 물으면 그냥 모른다고 제가 아니라고 꼭 그렇게 얘기해 달라. 이 부탁만은 꼭 들어 달라" 고 호소했다.

수일이 도란의 곁을 또다시 떠날 것을 걱정한 금옥은 이 같은 사실을 황급히 도란에게 알렸고 부리나케 짐을 싸고 떠나는 수일을 가까스로 발견한 도란은 수일이 평생 거부했지만 꼭 듣고 싶었던 한마디 "아빠"를 부르짖으며 그의 발걸음을 돌려세웠다.

속절없이 쏟아지는 눈물과 함께 28년 만에 서로의 존재를 확인한 수일-도란 부녀의 애틋한 사연이 폭풍처럼 전개되며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자극한 가운데, 둘만의 추억이 담긴 국수집에 나란히 앉아 "그래. 아빠가 옛날에 왜 날 버려야 했는지 먼저 말씀해주시기 전까지는 아무것도 묻지 않을 거다. 아빠 아픈 상처 모른체 해줄 거다. 이렇게 다시 만났으니 다 된 거다" 는 도란의 속내가 이어지며 안타까움의 깊이를 한층 배가시켰다.

도란의 간곡한 만류로 떠나려던 결심을 거둔 수일이지만 도란이 자신의 정체를 알게 된 이상 과거 사연이 그의 발목을 옥죄어올 것은 당연지사일 터. 더욱이 도란을 여전히 못마땅하게 여기는 시어머니 오은영(차화연 분)과 동서 장다야(윤진이 분)의 불편한 시선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는 터라 행여 이들이 부녀라는 사실이 발각되며 불어 닥칠 엄청난 후폭풍을 짐작케 하며 앞으로의 스토리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하나뿐인 내편' 캡처>

ly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