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설현, 실신→소속사·본인·주최측 해명→이홍기 논란 후폭풍ing

2018-12-17 10:41:19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AoA 설현의 실신 해프닝 후폭풍이 여전하다.



설현은 15일 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행사 무대에 올랐으나 비틀거리며 어지럼증을 호소, 쓰러졌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5일 AOA 공식 팬카페에 "금일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행사장에서 설현이 무대 중 터트린 화약에 어지러움을 느껴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했다. 현재 설현은 병원 진료 후 집으로 복귀하여 휴식을 취하고 있다. AOA 멤버들의 건강에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글을 남겼다.

이후 팬들은 주최측의 무분별한 행동으로 설현이 해를 입었다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소속사 측은 16일 "병원 진단 결과 설현은 가벼운 감기 증상으로 목이 붓고 컨디션이 안 좋은 상태에서 많은 인원이 몰린 실내 무대의 더운 공기로 인해 순간 과호흡이 왔다. 추가 검사를 받았고 현재는 컨디션을 많이 회복한 상태"라고 입장을 정정했다.

설현도 자신의 SNS를 통해 "컨디션이 좋지 않아서 공연 중 무리가 온 것 같다. 실내라 춥지는 않았지만 앞으로는 따뜻하게 잘 입고 다니겠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주최측인 에픽게임즈 코리아 또한 "행사 전반의 진행을 맡은 제일기획 측에 확인한 결과 해당 무대에 화약을 사용하지 않았다. 이번 무대에 사용된 제품은 '스파클러(모델명 ZK6200)'라는 이름의 무색 무취의 무대장치로, 인체에 전혀 무해함을 오랜기간 입증 받은 제품이다. 에픽게임즈 코리아는 자사 행사에 출연하는 모든 출연진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 컨디션 난조에도 불구하고 무대에 서 주고 멋진 퍼포먼스 를보여준 설현과 AOA 모든 멤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모쪼록 설현의 빠른 쾌유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해명했다.

이와 별개로 괜한 불똥도 튀었다. 설현의 소속사 선배인 FT아일랜드 이홍기가 설현의 입장글에 "건강이 최고다. 나처럼 살을 찌워봐"라는 댓글을 달아 일부 '프로 불편러'들의 집중 폭격을 맞은 것. 친한 선배로서 후배의 걱정이 염려돼 응원글을 남긴 이홍기로서는 난데없는 안티 팬의 공격을 맞게된 셈이라 대다수 팬들은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