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김병지 “1년 전 교통사고로 허리부상...하반신 마비”

2018-12-18 15:29:41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전 축구선수 김병지가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하반신 마비가 왔다고 털어놨다.



지난 1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동치미'에서는 김병지가 출연했다.

이날 김병지는 MC 최은경의 "과거에 운동을 많이 해서 몸이 건강하다고 느끼고 있나"라는 질문에 "지금은 아픈 곳이 있다. 25년 동안 프로 선수 생활을 했으니까. 경기를 뛰려면 안 아파야한다. 아픈 것도 타이밍을 맞춰야한다. 중요한 경기가 있으면 정신력으로 버티다가 경기가 끝나면 다치게 되는 경우가 많다. 감기몸살 걸리더라도 내일 경기가 있으면 이상하게 안 아프다. 경기를 마치게 되면 탈진상태로 아프게 된다"라고 답했다.

이어 "연속 출장 경기 수가 153경기다. 일주일에 1경기니까 만 4년, 5년 정도 된다. 그렇다보니 가족들이 제 컨디션에 다 맞춰준다. 제가 낮잠 잘 시간이면 아내가 아이들을 다 데리고 나간다. 이런 생활을 25년 했다. 당시 아내에게 선수 생활 은퇴하면 잘하겠다면서 선수 생활을 할 때만큼은 잘 챙겨달라고 부탁했었다"면서 "그랬는데 제가 1년 전에 교통사고를 당하면서 하반신 마비가 왔다. 입원을 하고 수술도 했다. 지금도 마비가 그대로 남아있다. 은퇴를 하면 아내의 베풂을 그대로 돌려주리라 다짐했는데 제가 아프다 보니 현재도 저를 챙겨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하반신 마비 상태에 대해 "걷는 것은 괜찮은데, 허리 부상 때문에 다리 마비가 왔다. 일상생활은 괜찮지만 운동선수다 보니 여러 고충이 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