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배우 이성재, 48세에 사위 봤다…장녀 15일 결혼

2018-12-18 16:34:42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이성재가 장녀의 결혼으로 이른 나이에 '장인'이 됐다.



18일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이성재의 장녀 이인영 양은 지난 15일 서울의 한 예식장에서 3년 교제한 3세 연상의 훈남 신랑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무용을 전공한 이성재의 장녀는 현재 캐나다 밴쿠버에 있는 퍼포먼스 프로덕션에서 활동 중이다. 결혼식은 가족과 친지, 지인들만 초대한 가운데 소규모로 진행됐다.

평소 딸 바보로 유명한 이성재는 딸이 아직 22세로 어린 나이지만 그의 선택을 믿고 존중하며 결혼을 허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이성재는 50세도 안 된 나이지만 사위를 얻는 기쁨을 맞았다.

앞서 이성재는 2013년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두 딸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당시 이성재는 장녀가 학교에 적응을 못 하고 방황하자 캐나다로 유학을 보낸 후 기러기 아빠 생활을 하는 사실을 털어놨다.

이성재는 "딸에 대한 믿음은 있었다. 지금은 방황해도 절대 나쁜 길을 가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 어린 시절부터 무용을 전공한 장녀가 캐나다 무용대회에서 상을 휩쓴다고 자랑하며 "너무 잘 적응하고 바람직한 방향으로 잘 돼 감사하다"고 말했다.

당시 방송에서는 이성재의 두 딸이 아빠에게 보내는 깜짝 영상 편지가 공개되기도 했다. 두 딸은 "아빠가 힘들게 유학을 보내줬는데 우리만 너무 잘 지내는 거 같아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특히 이성재의 장녀는 "아빠한테 고마운 게 많다. 아빠 딸로 태어난 게 너무 자랑스럽고 정말 고맙고 행운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해 감동을 자아낸 바 있다.

한편 이성재는 현재 tvN '탐나는 크루즈'에 출연 중이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