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이특, 사우나 외국인 앞 '알몸 쏘리 쏘리' 고백…폭소

2018-12-19 08:06:29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라디오스타'를 찾은 슈퍼주니어 이특이 사우나에 갔다가 외국인 앞에서 알몸으로 '쏘리 쏘리'를 한 사연을 털어놔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는 최근 슈퍼주니어가 각자 살길을 찾고 있다고 얘기하면서 호시탐탐 셀프 PR을 했다고 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오늘(19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가수 이현우, 슈퍼주니어 이특, 방송인 김경식, 방송인 윤택이 뭉친 '교양 있는 사람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슈퍼주니어 멤버들 없이 홀로 처음으로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특은 "이제는 혼자라도 먹고 살아야 한다"라며 열의를 보였다. 그는 자신의 최근 개인 활동에 대해 얘기했고 예능뿐 아니라 교양 프로그램에 눈을 뜬 계기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특은 데뷔 초 매니저를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이 적혀 있는 문서를 본 적이 있었다면서 그 문서를 보며 조기 교육(?)을 받은 덕분에 여러 프로그램에 눈을 뜰 수 있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특은 강호동, 유재석, 신동엽처럼 되고 싶었다면서 자신이 스스로 기회를 만드는 스타일이라고 밝혀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는 '너의 목소리가 보여'의 출연자 섭외도 직접 한다며 제대로 어필을 했고 호시탐탐 MC로서의 자신의 자질을 셀프 PR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이특은 현재 MC를 맡고 있는 '최고의 요리 비결'에서는 국민 사위의 자세로 임하고 있다면서 가발 때문에 레전드 짤을 생성하게 된 얘기를 들려줘 폭소를 자아냈다고.

특히 이특은 외국인 앞에서 알몸으로 '쏘리 쏘리'를 시전 한 얘기를 꺼내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그는 사우나 냉탕에서 만난 외국인과 대화를 나누다 오기(?)가 생겨 즉석에서 '쏘리 쏘리' 댄스를 춘 사실을 털어놔 모두가 배꼽을 잡게 했다.

뿐만 아니라 이특의 혼자 사는 이야기도 공개된다. 독립 3년 차인 그는 군대를 다녀온 뒤 달라진 자신의 생활 태도를 공개했고, 청소기를 네 번 돌릴 정도로 청소에 공을 기울인다고 밝혀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특이 외국인 앞에서 알몸으로 '쏘리 쏘리'를 춘 이유는 무엇일지, 스스로 기회를 만드는 그의 차진 입담은 오늘(19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lunarfly@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