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중치 못했던 문우람-이태양, 줄소송까지 치르나

2018-12-19 09:30:36

승부조작으로 KBO리그에서 영구실격된 이태양과 문우람이 10일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이태양은 문우람의 결백을 주장하는 양심선언을 하고 문우람은 국민호소문을 발표했다. 두 선수는 지난 2015년 5월 브로커 조 씨와 승부조작을 공모했고, 이태양이 5월29일 KIA전에 1이닝 사구, 실투 등을 던져 경기 내용을 조작한 혐의가 유죄로 인정됐다. 프레스센터=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8. 12.10/

정우람(한화 이글스)이 쏜 반격의 신호탄은 과연 어떤 흐름을 가져올까.



문우람-이태양 기자회견으로 촉발된 KBO리그 승부조작 가담 선수 논란이 새 국면에 접어들었다. 정우람은 지난 18일 서울중앙지검에 이태양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정우람의 소속팀 한화는 '정우람이 이번 고소를 통해 결백을 밝혀 명예를 회복할 뜻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지난 2015년 승부조작 가담 혐의로 KBO리그 영구 실격 처분을 받은 문우람과 이태양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당시 승부조작 혐의가 있었다는 다른 선수들의 실명을 거론했다. 이태양은 정대현(사회복무) 문성현(넥센) 김택형(SK 와이번스) 이재학(NC) 김수완(은퇴)의 이름을 언급했다. 또한 이날 배포한 자료문에는 정우람의 이름이 수 차례 등장했다. 해당 선수들은 사실무근이라며 강하게 반발함과 동시에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KBO(한국야구위원회)나 해당팀 차원에서 움직일 수 없는 사안이기에 선수 개개인의 명예훼손 소송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정우람이 첫 발을 떼면서 다른 선수들의 소송도 줄을 이을 것으로 전망된다. '승부조작'이라는 민감한 사안에 이름이 계속 거론되는 것은 선수 개인 뿐만 아니라 구단 차원에서도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는 일. 당사자들이 적극적으로 대응하면서 결백을 입증하는데 주력할 수밖에 없다.

문우람-이태양 측은 검찰 조사, 재판 과정에서 비슷한 혐의로 해당 선수들의 이름이 수 차례 거론된 상황에 무게를 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사실관계를 부인하고 있는 당사자들은 허위사실 적시로 공인으로서의 명예가 크게 실추된 부분에 포커스를 맞출 것이다. 문우람-이태양 측이 자신들의 주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또다른 증거를 갖고 나서지 못한다면 결코 유리하다고 볼 수 없는 싸움이다.

문우람-이태양의 행보는 당초 의도와 점점 멀어지는 모습이다. 이들이 기자회견에서 주장하고자 했던 것은 영구실격 처분을 받는 과정에서 있었던 조사의 부당함, 억울함을 호소하기 위한 것이었다. 하지만 실명 언급은 해당 선수들과의 진실 게임으로 이목이 쏠리는 효과를 낳았다. 신중하지 못했던 접근법이 결국 불필요한 소송전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