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컷]'가로채널' 강호동 연승 막기 위해 '끝판왕' 김종국 출격 '한판 승부'

2018-12-19 09:47:41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숙명의 라이벌 강호동과 김종국이 SBS '가로채!널'(이하 '가로채널')에서 맞붙는다.



강호동은 '가로채널'의 '강호동의 하찮은 대결- 강.하.대'에서 승부사 승리, 김동현, 헨리, 이시영을 차례로 이기며 연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20일(목) 방송에서는 이를 저지할 승부사로 '능력자' 김종국이 출격을 예고해 눈길을 끈다.

현재 '런닝맨'에서 활약 중인 김종국은 'X맨' 시절부터 강호동의 '숙명의 라이벌'로 불리며 수많은 대결을 선보인 바 있다. 강호동과 김종국의 대결은 과거 'X맨'을 촬영했던 SBS 탄현 스튜디오에서 성사됐다.

두 사람의 만남은 시작부터 강렬했다. 김종국이 초반 기선 제압을 하기 위해 변장을 하고 깜짝 등장한 것. 이를 꿈에도 모르고 있던 강호동은 갑자기 나타난 김종국을 보고 깜짝 놀라며 당황했다. 이어 두 사람은 카메라를 마치 권총처럼 서로에게 겨누며 대치했다. 그 모습은 마치 누와르 영화를 방불케 했다는 후문.

강호동과 김종국의 치열한 신경전은 계속됐다. 서로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샅바 싸움을 하던 중 김종국은 "헐렁헐렁해졌다"며 강호동의 허벅지 힘이 전같지 않다고 도발했다. 이에 강호동은 사과를 손으로 박살내며 응수해 긴장감을 높였다.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이들의 심리전에 스튜디오에서 지켜보고 있던 블랙핑크는 완전히 몰입하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숙명의 라이벌 강호동과 김종국 두 사람의 대결 결과는 20일(목) 밤 11시 10분 '가로채널'에서 공개된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