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우도환, JTBC '나의 나라' 출연 확정…첫 액션 사극 도전

2018-12-20 08:04:2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우도환이 JTBC 대형 액션 사극 '나의 나라' 출연을 확정 지었다.



2019년 개봉 예정인 영화 '사자'와 '귀수'로 스크린 접수를 예고한 우도환이 차기작으로 2019년 하반기 방송 예정인 JTBC '나의 나라'(연출 김진원, 극본 채승대)를 선택했다. 이로써 우도환은 2019년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는 열일 행보로 20대 대세 배우임을 확고히 할 전망이다.

'나의 나라'는 고려말과 조선시대 초기를 배경으로 한 액션 사극이다. 자신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 작품. 여기에 이름만 들어도 신뢰감을 높이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 '참 좋은 시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 김진원 감독과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마스터-국수의 신' 채승대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감을 더한다.

우도환은 집안과 계급의 굴레에서 벗어나기 위해 무관이 되려는 남선호 역을 맡는다. 남선호는 명망 높은 집안의 차남이지만 어머니가 노비 출신이라 족보에도 오르지 못한 서얼의 아픔을 지니고 있다. 아버지에게 인정받지 못하지만, 집안의 체면과 품위를 위해 엄격한 훈육을 받고 자란 인물로, 우도환은 호소력 짙은 눈빛과 선과 악을 넘나드는 독보적인 연기로 캐릭터의 복합적인 감정선을 그려낼 예정이다. 또한 남선호는 무(武)에 능한 인재로 우도환의 카리스마 넘치는 액션도 기대해 볼 만한 대목.

특히 우도환의 '나의 나라' 출연 소식은 우도환의 첫 사극 도전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은다. 우도환은 그동안 '구해줘', '매드독', '위대한 유혹자'로 국내뿐만 아니라 일본, 홍콩, 대만, 태국, 싱가포르 등에서 인기를 끌면서 차세대 한류 스타로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왔기 때문. 또한 지난 8월 일본에서 첫 팬미팅을 개최한 데 이어 내년 1월에는 홍콩, 2월에는 태국에서 단독 팬미팅을 앞두고 있다. 아시아 국가들에서 한국 드라마, 특히 사극에는 더 많은 관심을 보이기에 우도환이 사극 드라마를 통해 차세대 한류 스타의 입지를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처럼 드라마와 영화, 장르를 넘나들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쌓아갈 우도환. 2019년 한류를 이끌어나갈 20대 배우로 성장할 수 있을 귀추가 주목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