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故원준, 고독사NO 심장마비→오늘 발인→애도 물결

2018-12-20 10:27:52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배우 원준의 발인이 20일 진행됐다.



원준은 18일 심장마비로 생을 마감했다. 애초 사인은 고독사로 알려졌으나 추후 고인의 아내가 인터뷰를 통해 심장마비 사망으로 사인을 정정한 바 있다. 빈소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당장례식장에 마련됐고, 20일 발인이 진행됐다.

1963년 생인 원준은 1979년 MBC 특채 탤런트로 데뷔, '고교얄개' '얄개행진곡' '우리들의 고교시대' '담다디' 등에 출연하며 '하이틴 스타'로 인기를 끌었다. 점차 방송에서 그의 얼굴이 사라졌지만, 원준은 방송에 대한 꿈을 버리지 않았다. 유족들은 그를 언제나 최선을 다했던 가장으로 기억하고 있다. 그러나 평소 당뇨로 고생하던 원준은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끝내 세상을 떠나게 됐다.

원준의 비보에 팬들과 동료들도 애도를 표했다. 특히 개그맨 김용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과거 최고의 하이틴 스타. 드라마 '사랑이 꽃 피는 나무' 탤런트 원준형이 하늘나라로 갔습니다. 준이형 이젠 고통 없는 세상에서 마음껏 연기하고 편안하게 지내"라고 비통한 심경을 표햇다.

고인은 벽제 승화원에서 영면에 든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