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월에 자동차세 한꺼번에 내면 10%할인"…31일까지 신청

2019-01-10 07:45:04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시는 31일까지 2019년도 자동차세 연세액 납부 신청을 받는다고 10일 밝혔다.



일 년에 두 차례(6월, 12월) 납부해야 하는 자동차세를 1월에 한꺼번에 내면 10%의 세금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신규 차량 기준 아반떼는 2만9천80원, SM5는 5만1천950원, 그랜저는 7만7천980원을 각각 절약할 수 있다.

자동차세 연납은 전화(관할 구청)·인터넷(etax.seoul.go.kr)·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STAX)으로 신청할 수 있다. 작년에 연납한 차량은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된다.

공공 및 민간 포인트를 모아서 세금을 낼 수 있는 서울시의 'ETAX 마일리지'로도 자동차세를 한꺼번에 납부할 수 있다.
자동차세를 연납한 경우 연내 다른 시·도로 이사하더라도 새로운 주소지에서 자동차세를 추가로 내지 않아도 된다. 연납 후 폐차하거나 자동차를 양도한 경우에는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사용일수를 제외한 나머지 기간만큼 세금을 환급받을 수 있다.
작년 1월에는 서울에서 약 117만명이 자동차세 연납제도를 활용해 1대당 평균 2만7천430원, 총 3천214억원을 절약했다. 연납 차량은 서울시 전체 등록 자동차의 37.1%를 차지했다.
okk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